동서발전-SK가스 에너지사업 공동 개발 나선다
동서발전-SK가스 에너지사업 공동 개발 나선다
  • 김지은
  • 승인 2019.07.14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료다변화 가스복합·액화가스 사업 등 협력… “수소경제 선도도시 도약 앞장설 것”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12일 한국발전공기업 협력본부에서 SK가스(주)와 ‘울산지역 산업활성화를 위한 에너지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은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4번째), 윤병석 SK가스 사장(왼쪽에서 3번째)과 각 기업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12일 한국발전공기업 협력본부에서 SK가스(주)와 ‘울산지역 산업활성화를 위한 에너지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은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4번째), 윤병석 SK가스 사장(왼쪽에서 3번째)과 각 기업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과 SK가스가 울산지역 에너지사업 공동 개발에 나선다.

두 회사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함께 울산이 ‘수소경제 선도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상호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12일 한국발전공기업 협력본부에서 SK가스(주)와 ‘울산지역 산업활성화를 위한 에너지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울산지역에서 에너지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한국동서발전과 SK가스가 각자의 사업경험을 바탕으로 울산 내 에너지사업 공동개발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울산시가 ‘수소경제 선도 도시’라는 슬로건을 걸고 미래먹거리산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수소경제 산업 활성화를 위해 두 회사가 역량을 모으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선정하고 상호협력을 강화할 것을 약속했다.

이외에도 두 회사는 연료다변화 가스복합, 액화가스 관련사업, 연료전지 등 다양한 에너지 관련사업 추진 시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지난 1월 대통령께서 울산에 방문해 석탄과 석유에서 수소로 에너지원을 바꾸는 수소경제의 중심이 울산에 있다며 ‘국가 수소경제 로드맵’을 발표했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두 회사가 합심해 울산이 ‘수소경제 선도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앞장서자”고 제안했다.

또한 “한국동서발전은 울산의 대표적인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울산지역 내 에너지사업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추진 중이다”고 밝히며, “두 회사가 검토하고 있는 지역 내 사업기회를 공유하고 상호 협력한다면 지역사회와 회사 모두가 윈윈(Win-Win)하는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동서발전은 2017년 울산시와 ‘신재생 확대 및 에너지 전담기관 설립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래,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신산업분야 사업개발과 에너지 복지사업 및 R&D 사업화 지원 확대 등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하기 위해 울산시와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