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운천 환경파괴 재발 방지대책 수립을”
“대운천 환경파괴 재발 방지대책 수립을”
  • 성봉석
  • 승인 2019.07.11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환경운동연합 “種 다양성 사라져… 전국 사례 모아 중앙정부차원 문제 제기”
울산 환경운동연합은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주군 대운천 환경파괴를 중단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장태준 기자
울산 환경운동연합은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주군 대운천 환경파괴를 중단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장태준 기자

 

울산시 울주군 대운산 일대에 환경훼손 논란이 이는 가운데 울산환경단체가 “대운천 환경파괴 중단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울산환경운동연합은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 12경 중 하나인 대운산 청정계곡이 무참하게 망가졌다”며 “수목원을 조성한다며 울창한 산림과 맑고 고요한 계곡을 저잣거리처럼 만들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재해 예방 차원이라고 주장하지만 수목원 조성을 위해 하천을 인공적으로 정비하는 것이 산림유역관리사업의 실체”라며 “주택가나 농경지가 아닌 깊은 산골짜기에 큰물이 나서 나무가 넘어지고 하천에 토사가 쌓이는 것은 자연의 섭리로 받아들여야 한다. 그 정도의 피해는 인간이 강제로 개입하지 않더라도 자연은 스스로 치유해왔다. 오히려 유속을 빨라지게 해 홍수 피해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일부 사람들은 깔끔하게 정비했다고 볼 수 있지만 동식물에 대한 배려나 종 다양성은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며 “대운산 계곡이 아니라 목욕탕을 만들어 놓은 셈”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대운천을 이렇게 망가뜨리게 된 출발점은 수목원을 무리하게 추진하면서다”라며 “개발제한구역인 이곳에 대규모로 개발행위를 하려면 반드시 거쳐야 하는 법적인 절차들을 제대로 거쳤는지, 편법으로 처리하진 않았는지 합리적 의심을 갖게 한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환경련은 이와 함께 울산시와 울주군, 산림청에 △잘못 인정과 공개 사과 △원상 복구와 재발 방지 대책 수립 △유사 하천공사 전면 중단 △자연하천 망치는 반환경 사업예산 회수 △사방사업과 산림유역관리사업 전면 재검토 등을 촉구했다.

뿐만 아니라 “사업 계획 단계부터 시민배심원을 두고 토론하는 등 시민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중앙환경연합 및 환경단체들과 연계해 울산뿐 아니라 전국적인 사례를 수집 후 중앙정부차원에서도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총 25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울주군 온양읍 운화리 1304번지 대운산 일대에 면적 20만㎡ 규모로 ‘울산수목원’을 조성하고 있다. 지난해 1월 착공, 이달 준공해 오는 10월 임시 개장할 예정이다.

성봉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