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레미콘 파업 장기화에 일부 업체 휴업 검토
울산, 레미콘 파업 장기화에 일부 업체 휴업 검토
  • 성봉석
  • 승인 2019.07.09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휴가 조기사용 독려도… 해수청 “손실의 늪 우려, 조속히 해결돼야”
민주노총 건설노조 울산건설기계지부는 9일 울산지역 5개 레미콘 공장 앞에서 운송비 인상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벌였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울산건설기계지부는 9일 울산지역 5개 레미콘 공장 앞에서 운송비 인상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벌였다.

 

울산지역 레미콘 노동자들이 지난 1일부터 9일째 파업 중인 가운데 일부 레미콘 업체가 휴업을 검토하면서 파업 장기화에 따른 피해가 우려된다.

9일 울산 레미콘 업계에 따르면 일부 레미콘 업체가 11일부터 휴업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업체는 앞서 지난 1일 민주노총 건설노조 건설기계지부가 무기한 파업에 돌입하면서 공장 가동이 여의치 않자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휴업을 검토하지 않는 업체는 직원들에게 여름휴가를 조기에 사용하도록 독려하는 등 파업 대처에 나섰다.

휴업을 검토 중인 한 레미콘업체 관계자는 “파업이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일도 없는데 직원들을 마냥 출근시킬 수는 없지 않냐”며 “직원들 월급주기도 빠듯하다보니 휴업이라도 하면 정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고 해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민노총 건설기계지부는 성명서를 통해 업체들이 사태 해결 노력 없이 휴업으로 사태 장기화를 시도한다고 비판했다.

건설기계지부는 “일부 레미콘 업체가 공장 휴업카드를 꺼내들고, 사태 장기화를 시도하고 있다. 해결노력은 전혀 보이지 않고, 노조 탄압에만 혈안이 돼 있다”며 “레미콘 업체들은 교섭에서 문을 닫을 정도로 적자구조가 심각하다고 우리에게 항변했음에도 휴업까지 생각한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 운송비 5천원 인상을 즉각 수용하고, 납품단가 후려치기와 비현실적인 납품단가에 대해 대기업 건설사와 조달청에 구조적 문제 개선을 촉구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울산시, 조달청, 주요 국책현장의 정부부처에서 울산 레미콘 업체들의 행태에 대해 준엄하게 조치하고, 사태 장기화로 빠져드는 레미콘 공급중단사태에 대해 책임 있게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기약 없이 이어지는 레미콘 노동자 파업으로 인해 울산남항방파제, 송정지구 등 공사 현장에서는 피해가 늘어나면서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울산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남항방파호안 공사 현장에서 레미콘을 대량으로 계약해 납품을 받고 있는데 파업으로 인해 케이슨(속이 빈 콘크리트 구조물) 작업을 전혀 못하고 있다”며 “작업에 대규모 인원과 대형장비가 들어가다 보니 준비 기간도 길고 비용도 많이 드는데 작업을 못해 피해가 굉장히 크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까지 입은 피해도 크지만 파업이 장기화하면 더 큰 손실로 이어질 수 있어 우려된다”며 “지금은 계속 피해를 감수하면서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빨리 문제가 해결돼서 작업을 진행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총 건설노조 울산건설기계지부는 지난 1일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레미콘 운송비 5천원 인상 등 15개안을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갔다. 이에 레미콘 업체 측은 운송비를 동결하고, 이날 운송을 거부하고 파업에 참여한 레미콘노조원 400명에게 집단 계약해지를 통보했다.

성봉석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