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순환 위해 공공 재활용시설 확충 필요”
“자원순환 위해 공공 재활용시설 확충 필요”
  • 정재환
  • 승인 2019.07.03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의회 환복위, 자원순환기본법 시행 따른 울산시 대응 방안 토론회
울산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위원장 전영희)는 3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자원순환기본법 시행에 따른 울산시 대응 방안 등 자원순환 정책 수립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울산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위원장 전영희)는 3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자원순환기본법 시행에 따른 울산시 대응 방안 등 자원순환 정책 수립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울산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위원장 전영희)는 3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자원순환기본법 시행에 따른 울산시 대응방안 등 자원순환 정책 수립을 위한 토론회를 열었다.

환경복지위원회 서휘웅 부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한 토론회에서는 김희종 울산발전연구원 환경안전연구실장이 먼저 ‘자원순환기본법 시행에 따른 울산시 대응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김 실장은 “지난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0년간 울산 생활계 폐기물(가정+사업장) 발생량은 지속해서 증가하고 1인당 생활 폐기물 발생량도 계속 늘고 있다”며 “울산시는 국비를 확보해 공공 재활용시설을 확충하거나, 공공 처리 목표 설정 중장기 계획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업사이틀 센터를 설립하는 것을 검토하고 민간 기업과 행정, 시민, 시민단체, 지역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울산 실천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는 것도 대응방안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이어 권오섭 대한주택관리사협회 울산시회장, 박경종 한국폐기물자원순환진흥원장, 송노선 진성기술단 대표기술사, 박상재 울산자원순환사업협동조합 사무총장이 토론에 참여했다.

토론회에서는 올바른 자연순환을 위한 주체별 책무, 자원순환사회 구축 방안, 자원순환사업자 육성 방안, 무가성 재활용품의 공익적 처리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또 자원순환 정책을 폐기물 정책과 분리해 정책을 수립할 필요성 등도 제기됐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