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올해 임단협 출정식
현대차 노조, 올해 임단협 출정식
  • 이상길 기자
  • 승인 2019.06.18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촉탁문제·고용안정 등 4개 핵심과제… 추석 전 타결 이끌 것”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18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 잔디밭에서 하부영 지부장을 비롯한 전 조합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2019년 임·단협 출정식을 가졌다. 	장태준 기자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18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 잔디밭에서 하부영 지부장을 비롯한 전 조합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2019년 임·단협 출정식을 가졌다. 장태준 기자

 

금속노조 현대자동차 지부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출정식을 개최했다.

이날 울산공장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하부영 지부장은 “여름 휴가 후 강하게 투쟁해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을 반드시 추석 전 타결하겠다”고 밝혔다.

하 지부장은 올해 4대 핵심 과제로 통상임금 해결, 정년 연장, 불법 파견·촉탁직 해결, 미래 고용안정 확보 등을 내걸었다.

하 지부장은 “통상임금은 기아자동차 수준을 도모하고 정년 연장을 위해 불법 촉탁직 문제를 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이 와도 구조조정 없이 조합원 고용안정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노동법 개악 저지에 선봉에 서서 총파업 의지를 분명히 밝히겠다”며 “금속노조에서 지침이 떨어지면 100% 수행할 준비를 하자”고 말했다.

이상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