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맹우 국회의원 “한전 부담은 결국 국민의 몫”
박맹우 국회의원 “한전 부담은 결국 국민의 몫”
  • 정재환
  • 승인 2019.06.17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공사 현안간담회 참석
합리적 요금 개편안 수립 주문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박맹우(자유한국당·울산 남구을) 의원은 17일 합리적인 주택용 전기요금 개편안 수립을 한국전력공사에 주문했다.

박 의원은 이날 전남 나주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열린 현안간담회에서 “우량기업이었던 한전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지난해 6년만에 적자로 전환했으며, 올해에도 예상 적자가 2조4천억원에 달하는 상황”이라며 “전기요금 인하를 담고 있는 누진제 개편마저 실현되면 약 2천억~3천억에 가까운 전기요금 손실액이 추가로 발생하는데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강원도 산불피해 보상도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한전의 비용부담을 정부 재정에서 부담하든, 전기료 인상을 통해 메워주든, 결국은 국민의 몫으로 떠넘기는 셈”이라며 “근본 해결책은 한전 적자의 주요원인인 전력구입비를 낮추는 것이며, 이를 위해서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폐기만이 답이다”고 강조했다.

강원도 산불피해 보상과 관련해서는 “정부가 주장하는 추경안에는 이재민에 대한 주택보상 등 산불 피해민을 위한 실질적 지원 대책은 전혀 반영돼 있지 않다”며 “산불비상대책위원회와 충분한 논의를 통해 실질적인 보상방안을 마련해 신속하게 진행해 줄 것”을 한전에 주문했다.

박 의원은 이와 함께 한전이 7천억 이상 들여 한전공대를 설립하는 것을 중단해 줄 것도 요청했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