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준우승’ 울산시민도 함께 뛰었다
‘U-20 월드컵 준우승’ 울산시민도 함께 뛰었다
  • 강은정
  • 승인 2019.06.16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수축구장·일산해수욕장 등 곳곳서 응원전현대고 3인방 결승전 선발로 그라운드 누벼최준 선수 부모도 시민들과 “대~한민국!”
16일 오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결승' 울산시민 거리응원전에서 시민들이 대한민국 이강인이 페널티킥 골을 터트리자 환호하고 있다.	 장태준 기자
16일 오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결승' 울산시민 거리응원전에서 시민들이 대한민국 이강인이 페널티킥 골을 터트리자 환호하고 있다. 장태준 기자

16일 오전 울산지역 곳곳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U-20 대회 결승전에 나선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하는 열기가 뜨거웠다. 역전패로 첫 우승은 미뤄졌지만, 시민들은 아쉬움을 드러내기보다는 FIFA가 주관하는 남자 대회 첫 결승에 오른 성적을 높이 평가했다.

특히 울산 출신 최준(20·연세대)과 오세훈(20·아산), 김현우(20·디나모 자그레브) 등 현대고 3인방을 응원하기 위해 거리로 나선 시민들은, 결과는 아쉽지만 응원 함성이 울산 전역에 울려퍼졌다.

U-20 대회 출전한 태극전사들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폴란드 우치의 우치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선제골을 넣고도 역전골을 허용해 1-3으로 패했다.

첫골은 전반 4분 이강인의 패널티킥이었다. 한국 대표팀은 초반부터 기선을 제압하면서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하지만 이후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동점골과 결승골을 내줬다. 후반 44분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쐐기골을 허용하며 결국 패배의 쓴잔을 마셨다.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무리한 태극전사들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에 이어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면서 대회를 마무리했다.

결승전에서의 현대고 3인방 활약은 여전했다.

오세훈은 이강인과 선발 투톱으로 나섰다. 수비라인에 김현우가 출전했고, 최준은 왼쪽 윙백으로 나서 골문을 수호했다.

아쉬운 장면도 포착됐다. 김현우가 막는다는 것이 발을 맞고 흐르면서 슈팅으로 연결된 점은 아쉬운 순간이었다. 최준은 후반 34분 교체되기도 했고, 종료 직전인 후반 40분 측면에서 연결된 크로스를 오세훈이 헤딩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골문을 넘지는 못했다.

이강인은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팀내 최다 공격포인트를 기록, 대회 골든볼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울산시는 문수축구경기장에서 현대고 3인방의 선전을 기원하는 시민응원전을 열었다.

이날 문수축구경기장에는 경기 시작 3시간 전부터 2천명 가까운 시민이 모여 대표팀을 응원했다.

빗방울이 떨어지고 기온도 내려가 다소 쌀쌀한 날씨였지만, 시민들은 함성을 외치고 응원가를 부르며 열기를 냈다.

특히 울산 현대고등학교 출신 3인방 모습이 전광판 중계화면에 보일 때마다 목소리를 높였다. 소찬휘, 지원이(미스트롯) 등 초대 가수들도 흥을 돋우었다.

울산출신 최준 아버지인 최해길씨는 아내 강문주씨와 문수경기장에서 시민들과 함께 아들을 응원했다.

태화강지방정원 야외공연장, 동구 일산해수욕장, 북구 북구청 광장, 울주군 범서생활체육공원 등에서도 시민들이 모여 선수들을 응원했다.

동구 일산해수욕장에서는 경기 시작 전날인 15일 오후 10시부터 대형 스크린이 설치돼 응원 분위기를 고조 시켰다. 현대중공업이 시민을 위해 치킨, 팝콘, 음료수, 응원도구를 나눠주고 울산현대축구단은 응원전 참여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경품 행사를 열기도 했다.

현대고등학교 운영재단(현대학원)은 현대중공업그룹 소속이기도 하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17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U-20 대표팀 환영행사를 연다. 강은정 기자

16일 오전 U-20월드컵 결승 응원전이 열린 태화강대공원 야외공연장에서 한국이 첫 골을 넣자 박태완 중구청장, 정갑윤 국회의원과 시민들이 열광하고 있다.
16일 오전 U-20월드컵 결승 응원전이 열린 태화강대공원 야외공연장에서 한국이 첫 골을 넣자 박태완 중구청장, 정갑윤 국회의원과 시민들이 열광하고 있다.
울주군은 16일 오전 구영리 국민체육센터 실내체육관에서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경승 거리응원전을 개최한 가운데 이선호 울주군수가 지역 주민들과 함께 대형 스크린을 통해 생중계된 경기를 응원하고 있다.
울주군은 16일 오전 구영리 국민체육센터 실내체육관에서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경승 거리응원전을 개최한 가운데 이선호 울주군수가 지역 주민들과 함께 대형 스크린을 통해 생중계된 경기를 응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