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국제목판화비엔날레, 운영위 4차 회의
울산국제목판화비엔날레, 운영위 4차 회의
  • 김보은
  • 승인 2019.06.13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작품 확인·전시준비 등 세부일정 조율
지난 12일 열린 2019 울산국제목판화비엔날레 운영위원회 4차 회의에서 김동인 운영위원장을 비롯한 운영위원과 본보 관계자들이 행사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지난 12일 열린 2019 울산국제목판화비엔날레 운영위원회 4차 회의에서 김동인 운영위원장을 비롯한 운영위원과 본보 관계자들이 행사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전세계 최초의 ‘목판화’ 비엔날레 ‘201 9 울산국제목판화비엔날레’가 개막을 한달여 앞두고 마무리 작업에 한창이다.

2019 울산국제목판화비엔날레 운영위원회는 지난 12일 울산시 중구의 한 카페에서 4차 회의를 가졌다.

올해 처음 시작하는 울산국제목판화비엔날레는 다음달 17일부터 22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 전시장 전관(1~4전시장)에서 열린다. 본보가 주최하고 울산국제목판화비엔날레 운영위원회가 주관한다. 회의에는 김동인 운영위원장, 이하나 총감독, 박성란 사무국장, 한효정 사무차장, 주한경, 박현수 위원 및 본보 관계자가 참석했다. 회의의 주요 내용은 참여작품 반입 확인과 심사를 비롯한 세부 일정 조율 등이었다.

2012년부터 총 7회 개최됐던 ‘울산국제목판화페스티벌’을 보다 진취적인 국제 행사로 발전시켜 비엔날레로 마련됐다. 비엔날레는 추천제 국제공모전 형식으로 한국을 비롯해 11개국에서 70명의 작가, 120점의 작품이 출품된다.

개막 전날인 다음달 16일 오전 11시부터 심사를 실시한 뒤 19일 열릴 개막식에서 시상식을 진행한다.

외국 참여작가의 작품은 이날 일부 작품을 제외하곤 모두 도착해 전시 준비에 들어갔다. 또 스웨덴, 영국, 한국 등 3개국 작가가 발제하는 세미나는 19일 오후 2시 울산문화예술회관 회의실에서 열기로 했다. 김보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