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에 고객정보 불법 수집 과징금
현대·기아차에 고객정보 불법 수집 과징금
  • 정인준
  • 승인 2019.06.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치정보 동의없이 받고 탈퇴도 어렵게 해… 방통위, 재발방지 명령
방송통신위원회는 12일 위원회를 열어 불법으로 고객정보를 수집한 현대·기아차에게 과징금을 부과하고 사후 재발방지 대책을 명령했다.

방통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길안내, 차량위치 공유 등 위치기반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위해 개인정보를 받고 있으나, 개인정보 처리방침을 공개하지 않았다.

또 이용자로부터 수집한 운행정보의 열람을 제한하고 스마트폰 앱 또는 웹사이트 등에서 삭제할 수 없도록 규제했다.

이를 알리기 싫은 고객은 블루링크 고객센터에 전화요청 또는 이메일 요청으로 서비스를 탈퇴하게 해 불편을 초래했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UVO(유보) 서비스 이용자의 위치정보를 수집하면서 이용자에게 보유근거, 보유기간 등을 명시하지 않는 이용약관에 동의를 받아 왔다.

또 이용자가 서비스를 신청하지 않은 경우에도 위치정보를 수집했으며, 개인이 위치정보 수집을 일시적으로 중단을 요청할 때 이를 지원할 기술적 수단도 마련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방통위는 현대·기아차에 과징금 2천190만원과 190만원을, 과태료 1천420만원 씩 각각 부과하고, 즉시 위반행위 중지와 재발방지대책 수립을 명령했다.

정인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