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사측 용역 폭력 조사해야...정부, 노조측 불법행위만 강조”
“현대重 사측 용역 폭력 조사해야...정부, 노조측 불법행위만 강조”
  • 정재환
  • 승인 2019.06.10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훈 의원, 기자회견
김종훈(민중당 ·울산 동구) 국회의원은 10일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의 위법성과 사측 폭력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불법행위를 엄정히 수사해야 한다 ”고 촉구했다.
김종훈(민중당 ·울산 동구) 국회의원은 10일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의 위법성과 사측 폭력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불법행위를 엄정히 수사해야 한다 ”고 촉구했다.

 

김종훈(민중당·울산 동구) 국회의원은 10일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의 위법성과 사측 폭력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불법행위를 엄정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31일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중공업 주주총회는 주주참여를 원천봉쇄한 불법 주주총회였다”며 “한마음회관에서 울산대학교로 주총 장소를 변경하면서 공지 규정을 지키지 않은 것은 물론 시간에 맞춰 겨우 울산대학교에 도착한 일부 주주들은 경찰병력과 사측의 용역에 바로막혀 주총장에 들어갈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김 의원은 “현대중공업 내부문서에 따르면 주총에는 김앤장의 법률자문뿐 아니라 경찰의 협조도 있었으며, 울산대학교와 울산대 학생까지 동원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며 “이 같은 불법적 행위를 통해 현대중공업의 3분 주총은 완성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그런데도 정부는 노조의 폭력과 점거 등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대처만 강조하고, 재벌의 불법 주총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주총 과정에서 드러난 절차적 위법성, 사측의 폭력행위, 불법주총에 대한 경찰의 협조, 학생들에 대한 동원 등 불법행위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