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 정책, 소통·상생협력 과정 거쳐야”
“울산교육 정책, 소통·상생협력 과정 거쳐야”
  • 정재환
  • 승인 2019.06.09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기옥·백운찬 의원 5분 발언서 지적… “학부모·전문가 등 의견수렴 필요”
울산시의회 백운찬(위쪽)·천기옥 의원이 지난 7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05회 울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장태준 기자
울산시의회 백운찬(위쪽)·천기옥 의원이 지난 7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05회 울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장태준 기자

 

울산시의회가 울산시교육청이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미래 교육을 위한 울산교육 랜드마크 건립’에 대해 소통과 공감의 과정을 거치고, 울산시와 협력적으로 정책을 고민하고 실현해 줄 것을 요구했다.

천기옥 의원과 백운찬 의원은 7일 개회한 제205회 제1차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을 통해 울산시교육청 정책의 소통과 상생협력을 주문했다.

천 의원은 “노옥희 교육감은 지난달 29일 학교 폐교부지와 여유 공간 등 4곳을 활용해 미래 교육을 위한 울산교육 랜드마크 건립 계획을 발표했다”며 “내용을 보면 옛 강동초 자리에 미래교육센터 신축(400여억원), 약수초 별관에 수학문화관 조성(57억4천만원), 옛 길천초 자리에 있는 꿈자람놀이터 시설보완·확대(87억원), 옛 궁근정초에 마을교육공동체 거점센터 조성(20억원) 등 총 4개 기관에 564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고 밝혔다.

그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고 학생들의 교육과 직결되는 사업인만큼 시작 단계에서부터 학부모, 전문가집단, 시의회 등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결정돼야 한다”며 “그러나 시의회와 사전협의도 없이 추진계획을 발표한 후, 시의회에 예산만 승인하란 교육청의 태도는 의회를 무시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또 “막대한 예산을 4개 기관을 설립하는데 우선 사용하겠다는 교육감의 발표에 일부 교사, 시민, 학부모 등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유·초·중학교 학생들에게 필요한 시설일지 모르나, 정작 진로와 진학을 결정해야 하는 고등학생들의 미래에 도움이 되는 시설이 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천 의원은 “미래형 울산교육 랜드마크 건립은 10년, 20년 후를 내다보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며 “경남의 경우 지난 4월 지역 국회의원, 학계전문가와 현장 교원, 교육청 등 상호 유기적인 협의와 소통을 위해 공개토론회를 개최해 다양한 전문가집단의 목소리를 들으며 전국 최초의 미래교육테마파크 설립을 위해 한걸음씩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천 의원은 “울산시교육청도 4개 기관 설립시에 경남미래교육체험관 설립 과정에서 보듯이 시의회, 국회의원, 인근 대학, 지자체 등과 지속적인 협의와 소통을 통해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미래교육센터는 전국에 유사기관이 없는 최초의 사례인 만큼 각 분야의 의견을 수렴하고 전문가들의 검토과정이 충분히 더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백운찬 의원은 마을교육공동체 거점센터 조성사업과 관련 “교육청 단독으로 설계하고 실행되는 것이 아니라, 울산시청 및 구·군청과 연계성을 가지고 융합적이고 상호 보완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 의원은 “마을공동체사업은 교육청 혼자가 아니라 지역사회의 연계와 참여가 필요하며, 시정부 및 및 구·군의 행정적 지원과 협력도 반드시 필요한 요건”이라며 “ 마을교육공동체 사업을 한 번의 사업으로 끝낼 것이 아니라 각 구·군의 지역 특성에 기반한 프로그램을 가진 교육공동체마을을 적어도 1개씩 개설해 줄 것”을 제안했다.

이어 그는 “학교는 학생들만의 것이 아니라 모든 시민들의 학교라야 하며, 학교의 운동시설과 체육관 등은 지역사회 주민들과 공유할 수 있도록 설계단계에서부터 개방적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앞으로 교육청의 체육 교육 내실화 사업 및 여건 개선 공사 시 학생과 시민이 시설을 공유할 수 있도록 시청과 교육청이 협력적으로 정책을 고민하고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백 의원은 “교육과 체육뿐 아니라 보육, 복지, 문화 역시 교육청과 시청은 더 많이 소통하고 협력할 때 더 큰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면서 “특히 유치원과 어린이집은 사실상 관할 부처만 다를 뿐 3~5세 교육과정과 대상이 동일하기 때문에 시와 교육청이 상호 협력해 국공립 전환 등을 긴밀히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백 의원은 “울산시와 시교육청은 이미 지난해부터 교육에서부터 포용적 복지시대를 열고자 고등학교 무상급식 실시 등 다양한 정책들을 펼쳤다”며 “시장과 교육감의 이러한 협력적 정책이야말로 시민들이 원하는 상생의 협력이라고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