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어서 못파는’ 팰리세이드 수출 본격화
‘없어서 못파는’ 팰리세이드 수출 본격화
  • 김지은
  • 승인 2019.06.09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수출용 7천325대 선적… 국내 계약물량 4만대 대기 중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 수출이 본격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국내 출고 대기 기간이 더 길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수출용 팰리세이드 생산을 시작했으며 지난달 출하된 7천325대가 선적됐다. 선적 물량 대부분은 7월부터 판매를 시작하는 미국으로 향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 전역의 딜러망에 차량을 공급하는 절차에 2개월 정도 걸리기 때문에 5월부터 선적하고 있다”며 “팰리세이드 해외 판매는 미국에서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수출 본격화에 따라 대기 물량이 많은 국내 시장의 판매는 지난달 감소세를 보였다.

팰리세이드는 5월 내수 판매가 3천743대로 전월(6천583대)보다 43.1% 급감했으며 이달에도 수출물량 생산에 따라 국내 판매량 위축이 예상된다.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팰리세이드를 출시하면서 국내 대형 SUV 수요에 현대차의 시장점유율 50%를 적용해 연간 판매목표를 2만5천대로 세웠지만, 인기를 끌며 9만5천대로 상향 조정했다.

아울러 현대차 노사는 출시 3개월 만에 이례적으로 월 6천240대 생산에서 40% 가량 늘린 월 8천640대 생산에 합의하고 4월부터 증산에 들어갔다.

현대차는 울산4공장에서 팰리세이드와 스타렉스를 1대 1 비율로 생산했지만, 현재는 3대 1 비율로 생산하고 있다.

이런 40% 증산에도 국내 대기물량과 수출물량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노사는 다른 공장에서도 생산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공장 간 물량배정 문제와 협력업체의 부품수급 문제 등에 따라 추가 증산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 팰리세이드를 계약해 대기 중인 물량은 4만여대에 이르고 이달에 구매를 계약하면 내년 1분기 이후 출고될 예정이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