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근절 외치자 마자… 시의원 또 ‘갑질논란’
갑질근절 외치자 마자… 시의원 또 ‘갑질논란’
  • 정재환
  • 승인 2019.05.29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소속 시의원, 장애인 운영 카페테리아 직원과 마찰
카페측 “비아냥 말투에 종이뭉치 튕겨 몸 맞춰” 주장
해당 의원 “논란 속 행동 하지 않았지만 진심으로 사과”
울산시의회가 의원 갑질 근절과 이권 개입 금지 등을 위해 한층 강화된 윤리강령과 행동강령 조례를 만들자마자 또다시 갑질 논란이 불거졌다.

시의원의 갑질과 폭행공방이 이어지면서 비난 여론이 일자 울산시의회는 국민권익위원회의 권고안을 반영한 윤리·행동강령 조례까지 개정했는데, 의결한 지 채 몇 시간도 되지 않아 갑질 논란이 일어난 것이다.

29일 울산시의회에 따르면 전날 개회한 제20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시의회는 의원 ‘갑질’ 개념을 정립, 금지되는 갑질행위의 유형을 구체화한 ‘울산광역시 의원 윤리강령 및 행동강령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의결했다.

그러나 이날 오전 본회의가 산회되고 점심식사를 한 민주당 소속 시의원 8명이 울산시 제2별관의 장애인 운영 카페테리아를 찾으면서 논란의 사태가 일어났다.

음료를 마신 시의원들이 남은 음료를 테이크아웃 잔에 옮기기 위해 카운터로 갔다. 카운터에는 카페 매니저 1명, 노동지도사 2명, 장애인 근로자(태연학교 학생) 등 여성 5명이 일하고 있었다.

여기서 A 시의원이 여성 매니저에게 “(경기가 좋지않는데) 여기는 살만하네”라고 비꼬듯이 말하고, 이 말에 쳐다보는 매니저에게 플라스틱 빨대 포장지(종이)를 돌돌 말아 손가락으로 튕겨 배에 맞췄다는 게 카페측의 주장이다.

당황한 이 여성이 바닥에 떨어진 종이를 주우면서 A 시의원을 재차 쳐다봤는데도 사과하지 않고 그냥 나가버렸고, 같이 있던 노동지도사가 “여기 계신 분들 모두 시의원 맞죠?”라고 항의했는데도 함께 온 의원들은 아무런 반응 없이 가버렸다고 주장했다.

카페측은 “상대방을 무시하는 듯한 말투에다, 종이를 튕겨 종업원을 맞추는 행동은 보통 상식을 가진 일반인이라면 할 수 없는 것”이라며 “상대방이 불쾌해 하는데도 불구하고 아무 일 없었다는 듯한 행동은 상식 이하”라고 말했다.

이 카페는 장애인들의 일거리 창출 등을 위해 운영되는 곳으로, 노동부 파견 노동지도사가 장애 학생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 이같은 시의원의 행동이 일파만파 소문이 나고 일부 언론에서 취재가 시작되자 A 시의원과 동료 의원 1명이 다음날인 29일 카페를 찾아 종업들에게 사과했는데, 오히려 카페측의 반감만 더 키웠다고.

A 시의원은 “어제 종이를 튕긴 사람이 내가 맞냐”고 말한 후 “내가 맞다면 사과하겠다”고 말했다는 것. 이에 한 노동지도사가 “상당히 불쾌했고 이후 일은 우리가 알아서 처리하겠다”고 하자, 이날 오후 황세영 의장이 직접 사과하러 내려가기까지 했다. 이에 대해 A 시의원은 “종이뭉치를 카운터 테이블에 놓았을 뿐 팅겨서 맞추는 행동은 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오해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진심어린 사과를 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지난해 개원한 민선7기 울산시의회는 한 시의원이 업무차 찾아온 공무원에게 서류를 던지고 고성과 함께 책상을 손으로 치는 등 고압적인 태도로 갑질을 했다는 울산시공무원 노조의 사과와 재발 방지 요구에 시의장이 본회의장에서 사과하기도 했다.

이 같은 갑질 논란이 이어지자 안도영 의회운영위원장은 최근 의원 윤리강령 및 행동강령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제안했으며, 29일 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