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충들과 함께 사는 행복한 세상
곤충들과 함께 사는 행복한 세상
  • 김보은
  • 승인 2019.05.27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이삭·조소정·김경구 시인 동시집 ‘곤충특공대’ 펴내
울산아동문학회장인 김이삭 시인이 조소정, 김경구 시인과 함께 동시로 읽는 곤충 이야기 ‘곤충특공대(출판사 가문비어린이)’를 펴냈다.

김이삭 시인은 앞서 2017년 ‘과일 특공대’, 지난해 ‘야채 특공대’를 제목으로 한 기획 동시집을 냈다.

책은 100만여종에 달하는 곤충 중 30여종을 추려 시로 표현했다.

우리말의 놀이성과 흥겨움을 살려 어린이들에게 문학의 즐거움을 줄 뿐 아니라 곤충들의 생태에 대한 상식도 얻을 수 있는 그림 동시집이다.

“나는야/ 지구 일등 청소부//썩은 냄새가 나는 곳은/ 어디든 출동하지”(동시 ‘송장벌레’ 전문)

송장벌레는 썩은 냄새가 나는 사체를 깨끗힌 치워 산을 깨끗하게 해주는 곤충이다.

김이삭 시인은 책에서 ‘출동’이란 시어로 어린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면서도 간결한 시 속에 송장벌레의 생태를 담았다.

이와 함께 김경구 시인의 ‘방아깨비’, 조소정 시인의 ‘쇠똥구리’ 등 곤충의 생태적 특징을 관찰함과 동시에 풍부한 표현력으로 어린이들이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시들이 30편 실렸다.

출판사 가문비 어린이는 서평을 통해 “자연을 파괴하면서 문명을 발전시켰다. 그 결과로 현재 미세먼지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곤충들이 잘 살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라며 “세명의 중견시인이 생태를 시로 쓰고 착한 마음을 덧붙여 어린이들에게 선물한다”고 밝혔다. 김보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