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아동 빈곤 퇴치… 부산, 25일 국제어린이마라톤
국·내외 아동 빈곤 퇴치… 부산, 25일 국제어린이마라톤
  • 김종창
  • 승인 2019.05.22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빈곤 아동을 도울 수 있는 ‘2019 국제어린이마라톤’이 25일 오전 10시 부산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열린다.

가족 단위 참가자 2천20명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연합뉴스와 아동구호 비정부기구(NGO) 세이브더칠드런이 공동주최한다.

개회식에는 세이브더칠드런 오준 이사장·정태영 사무총장, 연합뉴스 한민족센터 지일우 본부장, 부산시 변성완 행정부시장 등이 참석한다.

참가자들은 4㎞ 미니 마라톤을 달리며 1㎞마다 설치된 4개의 체험존을 둘러볼 수도 있다.

행사 집결지에도 말라리아 퇴치, 기아 체험, 긍정적 훈육 등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다양한 체험 부스가 설치돼 전 세계 4세 미만 영유아 사망원인과 해결책, 아동의 권리에 대해서 배울 수 있다.

참가비는 1인당 1만원이며 전액 국내외 아동 빈곤 퇴치, 아동 인권 개선 사업에 쓰인다.

국제어린이마라톤은 ‘달리는 것만으로도 전 세계 아동을 살릴 수 있습니다’는 슬로건 아래 2011년부터 진행됐다. 올해는 지난 5·19일에 각각 세종과 서울에서 열렸으며 부산 행사를 끝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김종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