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기술강소기업 허브’ 육성 절실
울산 ‘기술강소기업 허브’ 육성 절실
  • 이상길
  • 승인 2019.05.16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담회서 추진 계획 공유·효과적인 기업유치 전략·지원 방안 등 논의
울산시는 16일 시의회 의사당 대회의실에서 기술강소기업 유치 전략 및 효과적인 지원방안 등 정책 제언을 위한 ‘울산, 기술강소기업 중심지(허브)화 공개토론회(포럼)’를 개최했다.
울산시는 16일 시의회 의사당 대회의실에서 기술강소기업 유치 전략 및 효과적인 지원방안 등 정책 제언을 위한 ‘울산, 기술강소기업 중심지(허브)화 공개토론회(포럼)’를 개최했다.

 

울산의 미래 경제를 위해서는 ‘기술강소기업 허브’ 육성이 절실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기존 대기업 중심의 수직계열화 산업 구조에서 벗어나 ‘기술강소기업 허브’ 중심의 수평계열화를 통한 체질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울산시는 16일 울산시의회 의사당에서 ‘울산, 기술 강소기업 중심지(허브)화’라는 주제로 공개포럼을 개최했다. 시가 주최하고, 울산테크노파크가 주관한 이번 포럼에서는 울산시 기술 강소기업 중심지화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효과적인 기업유치 전략, 기술 강소기업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주제발표에 나선 이유동 울산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은 ‘기술 강소기업 중심지화 및 일자리 창출 전략’을 발표했다.

이 정책기획단장은 “3대 주력산업의 한계 극복을 위해 수소·풍력·오일·가스 등의 에너지 허브 산업과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지자체가 산업혁신 정책을 과감히 펼쳐야 한다”고 밝혔다.

또 “정밀화학 중심의 바이오 및 신소재 산업, 문화·예술·관광 산업, 4차 산업혁명 관련 IT 산업 등 산업 다각화 전략도 수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기술 강소기업 허브’를 구축해 중소기업 중심의 산업구조 전환이 요구된다”며 “다수의 국책연구기관(생산기술연구원, 화학연구원, 에너지기술연구원) 등의 존재, 울산으로 이전한 기업의 상당수가 신산업 분야에 집중돼 있다는 점, 글로벌 대기업과 네트워킹할 수 있는 우수한 비즈니스 여건 보유 등을 종합하면 기술 강소기업 허브로서의 잠재력이 충분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강조했다.

또 “허브화 전략에는 울산 이전 기업 대상으로 지원하는 지역혁신 R&D자금(연간 30억원, 4년 120억원) 조성과 효율적 지원, 기업유치를 위한 인센티브(조세감면, 임차료와 장비 구입 지원, 고용 비용 지원 등)제도 및 맞춤형 입지공간 확보 등이 수반돼야 한다”며 “기술 강소기업 육성·유치 컨트롤 타워도 지정하고, 지역혁신기관 연계를 통한 투자유치위원회의 효율적 운영, 벤처 투자자금 운용을 통한 투자 및 엑셀러레이팅 기능 강화 등 지역기술 강소기업 창업·투자 시스템 구축 등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 외 김연옥 울산시 투자교류과장은 ‘울산시 기술 강소기업 중심지화 추진계획’을, 김봉훈 한양대학교 글로벌 R&D센터장은 ‘지역 연구개발(R&D)역량 강화와 글로벌 협력 연계 전략’을 각각 발표했다.

한편 시는 지난 3월 기술 강소기업 중심지화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2019년 시정 10대 핵심과제로 선정된 기술 강소기업 중심지화 계획은 기술 강소기업 중심지화로 울산경제를 재도약시키겠다는 비전이다. 유치 대상 기업은 기술혁신기업(이노비즈), 경영혁신기업, 벤처기업, 기업부설연구소를 둔 기업 등이다. 이상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