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19 국가안전대진단 완료
울산시, 2019 국가안전대진단 완료
  • 이상길
  • 승인 2019.05.16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천500여명 3천264곳 점검
631곳 결함, 264건 시정조치
367건 보수·보강 필요 지적
울산시가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모두 마무리했다.

울산시는 지난 2월 18일부터 지난달 19일까지 민간전문가와 공무원, 시민 등 3천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국가안전대진단에 나서 건축, 환경·에너지 등 7개 분야 총 3천264곳의 안전진단을 끝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국가안전대진단은 위험시설 합동점검, 점검의 책임성 강화, 대진단 전 과정에 시민 참여 확대, 자율점검 실천안전문화운동 전개에 초점을 맞춰 중점 추진했다.

점검 결과 모두 631곳의 결함이 지적됐다.

소화전 앞 물건 적치, 소화기 사용 연한 경과, 배수로 정비 상태 불량 등 경미한 사항 264건은 현장에서 바로 시정했다.

또 벽체 균열·손상, 철근 노출, 낙석방지책 훼손, 포장 파손 등 367건은 보수·보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보수·보강 대상 시설 중 자체 예산을 들여 바로 조치할 수 있는 지적사항은 167건으로, 이중 106건은 조치가 끝났다.

예산 확보 등이 필요한 시설은 올해 보수·보강할 수 있도록 관리한다.

김석진 시 행정부시장은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은 시민 협조와 유관기관 동참으로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며 “국가안전대진단에서 지적된 사항은 계속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위험시설 합동점검 외에 민간시설 자율점검 실천 운동도 벌였다.

시민이 일반·공동주택,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스스로 안전점검을 할 수 있도록 자율점검표 48만부를 나눠주고 안전 홍보 활동 등으로 시민 안전 의식을 높였다.

이상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