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시내버스, 20시간 밤샘 협상 끝에 ‘완전 타결’
울산 시내버스, 20시간 밤샘 협상 끝에 ‘완전 타결’
  • 이상길
  • 승인 2019.05.15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 7% 인상·내년 정년 63세 연장·복지기금 5억 등 합의
15일 울산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실에서 전국자동차노련 울산지역조합 최현호 위원장과 울산버스운송조합 양재원 이사장이 2019년도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에 합의한 후 악수하고 있다. 장태준 기자
15일 울산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실에서 전국자동차노련 울산지역조합 최현호 위원장과 울산버스운송조합 양재원 이사장이 2019년도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에 합의한 후 악수하고 있다. 장태준 기자

 

-노조 “노사정 대승적 차원” 사측 “양보로 좋은 결과 이뤄내”
-파업 예고시간 넘기며 오전에 버스운행 멈춰 출근길 불편도

울산 시내버스 노사가 밤샘 협상 끝에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의 완전 타결을 이뤄냈다. 교섭 과정이 길어지면서 예고된 노조의 파업을 피할 수는 없었지만 파업 돌입 6시간 만에 타결돼 시민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앞서 노사는 지난 14일 오후 2시부터 울산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에서 정회를 거듭하며 자정을 넘기는 등 마라톤 교섭을 벌였지만 노조가 파업을 예고한 15일 오전 4시까지도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이에 노조는 오전 5시가 되자 파업에 돌입했고, 오전 8시20분께 잠정합의안을 마련한 뒤 협상 시작 20시간 만인 오전 10시10분께 최종합의서에 사측과 함께 서명했다. 이어 오전 11시부터 버스는 정상 운행되기 시작했다. 

합의안은 임금 7% 인상, 정년 2020년부터 만 63세로 연장(현재 61세), 후생복지기금 5억원 조성 등이다.

이날 교섭에 나선 버스회사는 울산지역 7개사 가운데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울산지역노동조합 소속 울산여객, 남성여객, 유진버스, 대우여객, 신도여객 등 5개사다.

이들 5개 회사는 울산 전체 110개 노선, 749대 가운데 107개 노선, 시내버스 499대를 운행한다.

나머지 2개 버스회사는 민주노총 소속과 개별 노조라서 교섭과 파업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날 오전 파업으로 지역 총 110개 노선 시내버스 749대 중 107개 노선 499대가 멈춰서면서 출근길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다.

중구 성남동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렸다는 한 시민은 “시청이 목적지인데 동구 집에서 20여분만에 겨우 버스를 탔고, 환승을 위해 기다리고 있는데 15분 정도를 기다렸는데도 시청 행 버스가 오지 않아 평소보다 30분 가까이 늦었다”며 “다시는 시민의 발인 시내버스가 멈춰서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번 파업으로 인해 지역 일부 학교는 등교 시간을 늦췄다.

남목중과 현대청운중 등 5개 중학교, 남창고와 남목고 등 7개 고등학교를 포함해 총 12개 학교는 등교 시간을 평소보다 30분∼2시간 늦췄다.

시내버스 노사는 올 임단협에서 쟁점인 주 52시간 근무제에 따른 임금보전을 놓고 난항을 겪었다.

노조는 오는 7월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면 버스 기사의 실질 임금(12.15% 인상 규모)을 보전해야 한다고 요구해왔다. 주 52시간 근무제로 인해 한 달에 3.3일가량 근로시간이 줄어드는 만큼 이에 대한 임금보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는 게 노조 입장이었다.

그러나 사측은 경영 위기로 인해 여력이 없다며 맞서 갈등을 빚었다.

최현호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울산지역노조위원장 타결 후 “우선 오늘 새벽부터 울산시민의 불편을 초래해 정말 죄송하다”며 “중앙정부의 52시간 근무가 가계 생계에 막대한 영향을 끼쳐 생존권 사수를 위해 교섭했고, 노사정이 대승적 차원에서 합의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양재원 울산버스운송조합 이사장은 “큰 이슈를 가지고 긴 노사협상을 했다”며 “울산은 다른 광역시와 달리 준공영제가 아니어서 타협점을 찾기 위해 노사정이 노력했는데, 서로 양보하고 좋은 결과를 이뤄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철호 시장은 “시내버스 운행중단 등으로 시민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며 “시내버스 노사가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 원만한 합의를 이룬 데 대해 120만 시민을 대신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더욱 사랑받는 시내버스가 될 수 있도록 노사가 노력해 주기 바라며, 울산시도 필요한 부분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