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옥희 울산시교육감, 항소심도 무죄
노옥희 울산시교육감, 항소심도 무죄
  • 강은정
  • 승인 2019.05.15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고법, 검찰 항소 기각


지방선거 TV 토론회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기소된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이 2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부산고법 형사2부(신동헌 부장판사)는 15일 2심 선고 공판에서 검사 항소를 기각하고 노 교육감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노 교육감은 지난해 6월 5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자신을 ‘한국노총 울산본부 지지를 받는 후보’라고 소개해 허위사실 공표 혐의(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됐다.

검찰과 노 교육감 측은 노 교육감의 TV 토론회 대본에 적힌 ‘한국노총 노동자들 지지를 받는 후보’라는 표현이 허위인지, 노 교육감이 이 표현에서 ‘노동자들’을 빠뜨린 채 ‘한국노총 지지를 받는 후보’라고 발언한 것에 고의성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 공방을 벌여왔다.

재판부는 “원심판결에서 노 교육감이 한국노총 노동자의 폭넓은 지지를 받은 점이 인정되고 문제 발언 이후에도 한국노총의 문제 제기가 없었던 점, 울산 한국노총 소속 1만8천여명 중 1만5천여명이 소속된 92개 단위 노조가 재판 과정에서 선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한 점 등을 볼 때 해당 표현을 허위로 보기 힘들다”고 판단했다. 또 “노 교육감이 토론회 중 ‘노동자들’이라는 문구를 빠트린 건 마무리 발언 시간에 쫓기고 긴장감 때문에 저지른 실수로 보인다”며 “당시 심야에 방송된 토론회 시청률이 0.160%, 1.917%로 저조해 영향력이 미미했고 선관위도 경고 조치만 했을 뿐 고발하지 않은 건 선거 공정성을 해치는 행위로 보지 않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항소심에서도 무죄 선고받자 노옥희 교육감은 무리한 검찰 기소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노 교육감은 “검찰이 기소한 사안은 선관위에서 이미 경미한 사안이라고 봤다. 선거법과 관련해서는 독립기관인 선관위의 의견과 판단이 존중돼야한다”라며 “검찰의 무리한 기소권 행사는 국민의 기본권을 제약하는 것은 물론 심각한 행정력 낭비를 초래한다”고 밝혔다.

노 교육감은 “무거운 짐을 벗게 돼 홀가분하다”라며 “법원의 현명한 판단에 감사드리며 아이들이 행복한 울산교육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은정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