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정부 지원 ‘창업사관학교’ 설립 추진
울산시, 정부 지원 ‘창업사관학교’ 설립 추진
  • 정재환
  • 승인 2019.05.14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옥 시의원 서면질문에 답변
“소상공인 위해 중앙부처에 건의”
울산시가 정부 창업지원 기관인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설립을 추진한다.

신사업창업사관학교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소상공인 분야에서 새로운 창업 아이디어를 가진 예비 창업자를 선발해 창업교육, 점포체험, 창업자금을 패키지 형태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준비되지 않은 무분별한 창업을 최소화하고 신사업 아이디어 창업을 확산해 창업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경영체험 교육을 하는 것이 핵심이다.

시는 14일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설치에 대한 울산시의 대책 및 울산시장의 입장을 물은 울산시의회 이상옥 의원의 서면질문에 대해 “신바람 나는 소상공인 경영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울산에도 신사업창업사관학교를 설치하기 위해 중앙부처에 건의하기로 했다”고 답변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현재 서울과 부산, 대구 등 전국 6곳에 신사업창업사관학교와 경영체험을 위한 체험점포 16곳을 설치해 창업이론교육(4주간)과 사업모델 검증, 성공 가능성 제고를 위한 꿈이룸 점포체험(16주간) 운영 등 사업을 하고 있다. 2018년 기준 졸업생 969명을 배출했다.

시 관계자는 “울산시는 지난해 9월 소상공인 종합컨설팅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소상공인 원스톱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올해 2월 울산신용보증재단에 울산시 소상공인 행복드림센터를 열었다”며 “신사업창업사관학교가 울산에 설치된다면 소상공인 행복드림센터와 더불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