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길부 의원, 한국석유공사 양수영 사장 면담
강길부 의원, 한국석유공사 양수영 사장 면담
  • 정재환
  • 승인 2019.05.14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정상화 지원… 지역인재 채용확대 당부”
강길부(무소속·울산 울주·사진) 국회의원은 14일 울산의 한국석유공사 본사를 방문해 지역인재 채용을 당부했다.

강 의원은 이날 한국석유공사 본사를 찾아 주요업무를 보고받고 경영 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양수영 사장을 비롯한 임원진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강 의원은 “지난 3월 발표한 한국석유공사 비상경영계획이 원활히 이행될 수 있도록 전 임직원들이 노력해 달라”고 주문하고, “국회에서 석유공사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관련 부처와 협의해 예산 확보 및 법안 개정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석유공사는 재무구조 개선, 인력 구조조정, 비용 감축 등의 대책을 담은 비상경영계획을 시행 중에 있으며, 이를 통해 2018년 2천287%에 달하는 부채비율을 2019년 1천200%, 2020년 500%대로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이어 강 의원은 “석유공사에서 추진중인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울산시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 달라”며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울산이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공사의 어려운 사정은 알고 있으나, 인력 불균형 해소를 위해 신입 직원 채용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길 바란다”며 “지역 대학과의 긴밀한 협력과 청년 구직자들과의 소통을 통해 지역인재들의 채용이 확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구했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