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활동 나정욱 시인, 시집 두권 발간
울산 활동 나정욱 시인, 시집 두권 발간
  • 김보은
  • 승인 2019.05.08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여년 세월 350여편 시에 담아… 17일 교보문고 울산점서 출판기념회
나정욱 시인의 '며칠 전에 써 두었던 내 문장에서 힘을 얻는다' 책 표지.
나정욱 시인의 '며칠 전에 써 두었던 내 문장에서 힘을 얻는다' 책 표지.

 

울산에서 30여년간 활동한 나정욱 시인이 최근 두권의 시집을 동시에 펴냈다.

각각 ‘며칠 전에 써 두었던 내 문장에서 힘을 얻는다’, ‘눈물 너머에 시(詩)의 바다가 있다’는 제목으로 출간했다. 그는 두 시집에 350여편의 달하는 시를 실었다.

그의 첫 번째 시집 ‘며칠 전에 써 두었던 내 문장에서 힘을 얻는다’는 오랜 시간 묵묵히 간직했던 문장들을 모아 낸 것이다. 다소 긴 호흡의 문장으로 이뤄진 시들은 개별적이면서도 전체를 관통하는 메시지를 던진다. ‘입의 전쟁’, ‘사라갈 날의 희망이 생겼다’, ‘그 나무에 꽃이 필 때까지’, ‘시야, 어디 가, 가지 마’ 등 총 4부로 구성했다. 스스로를 ‘생활감성’ 시인이라 소개하며 인물, 사물, 자연 등 일상의 풍경을 주목하고 이에 대한 감상을 시에 담아냈다.

두 번째 시집 ‘눈물 너머에 시의 바다가 있다’는 특유의 감성을 유지하면서도 “시의 밤이라고 쓴 내 시를 읽는 데 ‘시의 발’이라고 읽었다”와 같은 위트를 더했다. 이 시집도 ‘황금문장의 발견’, ‘겨울, 자작나무의 표정’, ‘물과 돌과의 대화’, ‘진정한 개화’ 등 4부로 구성했다. 시와 문장을 사랑하는 시인의 따뜻한 참견이 담긴 시들이 수록됐다.

나정욱 시인은 “몸담고 살아가는 공동체에 진 빚을 어느 정도 갚은 느낌”이라며 “창작과정에서 겪었던 마음고생에서 벗어나 편안한 마음이 든다”고 출간소감을 밝혔다.

나 시인은 1990년 ‘한민족문학’ 창간호에 ‘실습시간’ 외 2편의 시를 발표하며 활동을 시작했다. 1991년 대학 졸업 이후 울산 성광여자고등학교에서 교직 생활을 시작한 뒤 현재까지 같은 학교에서 국어교사로 재직하고 있다.

현재 한국작가회의, 울산작가회의, 울산민예총 문학위원회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나정욱 시인의 출판기념회는 오는 17일 오후 5시 30분 교보문고 울산점(업스퀘어 지하 1층)에서 열린다.





김보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