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인권위 ‘인권증진 시행계획’ 심의
울산, 인권위 ‘인권증진 시행계획’ 심의
  • 이상길
  • 승인 2019.04.18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찾아가는 교육 등 6개 분야 50개 사업 추진
울산시가 2019년도 인권증진 사업을 확정하고 본격 추진에 나선다.

시는 18일 오전 11시 중회의실에서 올해 제1차 인권위원회(위원장 김종기) 회의를 갖고 ‘2019년 인권증진 시행계획’을 심의·확정했다.

주요 사업내용은 △인권문화 확산(4개 사업) △인권교육 강화(3개 사업) △인권제도 기반구축(3개 사업) △사람 중심의 인권증진(34개 사업) △인권도시 추진체계 및 거버넌스 구축(2개 사업) △인권 인프라 구축(4개 사업) 등 모두 6개 분야 50개 사업이 추진된다.

인권문화 확산을 위한 사업으로 시는 세계인권선언의 날(12월 10일)을 기념해 시민 대상 인권문화콘서트를 개최한다. 또 시민 인권의식 증진을 위해 주민센터, 지역아동센터, 사회복지시설 등을 찾아가는 맞춤형 인권교육을 실시한다.

이 밖에 노동복지센터 및 노동인권센터 조성, 노인복지관 확충,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의료 사각지대 해소, 육아종합지원센터 전 지역 확대 설치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종기 인권위원장은 “올해는 연도별 인권증진 시행계획이 수립된 지 네 번째 해로, 시민이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인권 증진 행정이 더욱 내실 있게 추진되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 2015년 시민의 인권보호를 위해 필요한 정책목표와 과제가 담긴 ‘울산시 인권증진 기본계획’을 수립한 이래, 2016년부터 매년 연차별 인권증진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