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앞에 다가온 ‘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
눈앞에 다가온 ‘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9.04.17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의 수소산업 메카 등극은 시간문제’라는 말이 나온다. 단순한 희망사항이 아니다. 정부가 받쳐주고 울산시가 확인해준다, 울산시는 17일 ‘울산 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가 중소벤처기업부의 규제자유특구 1차 협의(우선협의)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규제자유특구’란 ‘규제특례가 적용되는 구역’이란 뜻으로 비수도권 지역이기에 누릴 수 있는 특전이다.

울산시는 이날 ‘수소산업 규제 특구 지정계획’을 정식으로 공고했다. 시는 앞으로 공청회 등 주민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5월말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중기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특구 지정 시기는 7월말이고, 거점지역은 ‘울산테크노산업단지 일원’이 예정돼 있다.

그 시점부터 이 일대는 ‘울산 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라는 이름으로 불리면서 ‘고부가가치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의 꿈을 차근차근 실현해 나갈 것이다. 사업비는 400억원 남짓, 사업기간은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간이다.

이번 특구 지정을 게기로 울산시는 또 다른 꿈을 이루기 위한 준비작업을 야심차게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내친김에 수소 산업뿐만 아니라 게놈·3D프린팅·초소형전기자동차 산업도 규제자유특구 지정 영역에 포함시키도록 애쓰겠다는 것이다. 그 꿈이 다 이루어지면 울산의 특구는 모두 4개로 늘어난다.

그러나 눈앞에 다가온 ‘수소산업 메카’의 기반부터 착실히, 빈틈없이 다져나가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