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학생회, 총추위 규정안 반발
UNIST 학생회, 총추위 규정안 반발
  • 강은정
  • 승인 2019.04.15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측 “타기관과 비교해볼 때 전향적인 것” 해명
UNIST 학생들이 최근 총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총추위) 규정안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UNIST 학부 총학생회는 15일 ‘학교 구성원들을 기만, 농락한 대학 본부를 규탄한다’는 제목의 대자보를 교내 곳곳에 붙이고 “구성원의 의견을 무시한 총추위 규정안을 정부에 제출한 기획처장을 즉각 보직 해임하고 총장은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교수협의회와 직원 노조, 총학생회로 이뤄진 구성원 대표는 민주적이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총장을 뽑을 수 있도록 총추위 규정안을 강구해 왔다”며 “그러나 학교 기획처는 구성원 간 합의안을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정부에 유리한 규정안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제시한 후 지금까지 은폐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민주적 절차를 통해 선출된 구성원 대표의 노력을 고려하지 않은 기만행위며, 구성원을 농락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비판했다.

또 “대학 본부는 예정된 원규 심사위원회 일정을 무기한 연기하고, 현재 제시안을 폐기해야 한다”며 “지금부터라도 구성원의 의견에 귀를 열고 ‘이상적 총장 선출’이라는 목표 아래 최종 규정안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라고 요구한다”고 말했다.

대학 본부 측은 지난 11일 ‘총추위 규정 관련 공청회’를 개최해 7명으로 위원회를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지난해 8월 열린 공청회에서 학생, 직원, 교원들은 ‘총추위 위원을 최소 17명에서 많게는 35명 규모로 꾸리고, 총장 예비후보에 대한 학교 구성원들의 정책평가 반영 비율을 확대하자’는 취지의 제안을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대학본부 측은 “다른 과학기술원과 기조를 맞춰야 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라며 “그렇지만 다른 지역 과기원과 비교해보면 UNIST는 총추위 7명중 2명을 대학평의회에서 결정토록 한 것에 대해서는 전향적인 것이라 본다”고 해명했다.

강은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