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형 신형 싼타페 ‘셩다’ 출시
현대차, 중국형 신형 싼타페 ‘셩다’ 출시
  • 김지은
  • 승인 2019.04.14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 ‘지문인증 출입·시동’ 기능 탑재
‘셩다’ 전측면.
‘셩다’ 전측면.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 ‘지문인증 출입시동’ 기능을 탑재한 중국형 신형 싼타페 ‘셩다(勝達)’로 중국 중형 SUV 시장을 공략한다.


현대차는 셩다를 앞세워 중국 시장점유율 10%를 달성하고 ‘톱 5모델’에 진입하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13∼14일 중국 하이난다오(海南島)의 산야 아틀란티스 리조트에서 현지 언론인과 고객, 현대차 관계자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4세대 셩다’ 신차 발표회를 열고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발표회에서 “제4세대 셩다는 세계 최초의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을 비롯해 혁신적 신기술과 우수한 공간성,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갖췄다”고 소개했다.

셩다는 지난해 11월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처음으로 공개됐으며 첨단 기술과 실내 공간, 웅장한 디자인을 선호하는 중국 현지 고객들의 요구를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자동차 열쇠 없이 운전자의 지문만으로 차 문을 열고 시동까지 가능한 지문인증 시스템은 운전자 설정에 따라 시트와 아웃사이드미러가 자동으로 조정되는 고객 맞춤형 기능을 구현한다.

또 영유아의 차량 내 방치사고를 예방하는 후석 승객 알림 기능을 중국 최초로 적용했고 ‘바이두 두어’ 음성인식,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 등 첨단 안전·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했다.

이 밖에 축간거리(휠베이스)는 국내 모델보다 100㎜ 늘린 2천865㎜로 중국 동급 SUV 시장에서 판매 선두권인 도요타 하이랜더, 혼다 아반시어, 포드 엣지 등보다 우세하다.

셩다는 또 가운데 통로가 있는 6인승 독립형 시트를 기본으로 적용해 경쟁 차종과 차별화했다.

셩다의 파워트레인은 국내 싼타페에 적용되는 2.0 가솔린 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로 구성됐다.

현대차는 셩다를 앞세워 시장점유율 10%를 달성하고 ‘톱 5모델’ 진입을 목표로 세웠다고 밝혔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