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 해수 담수, 산업용수 공급 본격 논의
기장 해수 담수, 산업용수 공급 본격 논의
  • 이상길
  • 승인 2019.04.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기관 업무협약… 온산공단 등 원전주변 지역 산업시설 이용 가능성 주목

부산시 기장군 해수 담수화 시설에서 생산하는 물을 산업용수로 쓰는 방안을 찾기 위한 노력이 본격화되고 있다. 울산도 온산공단 등 원전주변 지역 산업시설로 공업용수 공급이 가능하게 될지 주목된다.

환경부와 부산시, 한국수자원공사, 두산중공업은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기장 해수 담수화 시설의 가동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방사성 물질을 우려한 지역민들의 반대로 가동을 중단한 시설을 산업용수 공급처로 활용하는 방안을 찾기 위해 관계기관들이 협력하기로 하면서 이뤄졌다.

기장 해수 담수화 시설은 2009년 착공해 2015년 준공했다.

당초 하루 4만5천t의 해수 담수를 생산해 기장군에 수돗물로 공급하고자 했지만, 인근 고리원자력발전소 방사성 물질 유출을 우려한 주민 반대에 부딪혀 가동을 중단했다.

이번 협약으로 부산시와 두산중공업 등은 기장 해수 담수화 시설에서 생산된 물 하루 4만5천t 가운데 1만t을 고리원자력발전소 냉각수로, 나머지는 울산 온산공단을 비롯해 원전 주변 지역 산업시설에 공업용수로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부산시는 단순 공업용수가 아니라 첨단산업시설 등에 사용하는 ‘고품질 맞춤형 산업용수’를 생산해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기존 공업용수보다 6∼7배 비싼 가격에 판매할 수 있다고 부산시는 주장한다.

환경부와 부산시는 수요처 발굴, 산업용수 생산·공급, 기술 개발 등으로 유지관리 비용을 아끼기로 하고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긴밀한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협약이 새로운 해결 방안을 찾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기장 해수 담수화 시설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시민이 불안해하는 만큼 결코 식수로 쓰지 않겠다”며 “다만 물 안정성은 과학적으로 검증됐기 때문에 최대한 경제적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산업용수 공급 방침에 대해 원전 주변 공단 입주기업은 대체로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다.

해수 담수 가격이 현재 용수의 3배 가까이 되는 데다 관로 설치 비용까지 부담할 경우 가격경쟁력은 더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우려에서다.

온산공단 입주기업은 현재 수자원공사로부터 t당 469원(물이용부담금 포함)에 용수를 공급받지만, 해수 담수 생산단가는 t당 1천130원에 이른다.

지난 2월 부산시가 산업용수 공급 방침을 밝힌 이후 온산공단 기업의 한 관계자는 “대다수 기업이 추가 비용을 들여가며 해수 담수를 받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반발했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