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키즈오토파크’ 개관 앞두고 사전점검
울산, ‘키즈오토파크’ 개관 앞두고 사전점검
  • 이상길
  • 승인 2019.04.09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비점 보완·시범운영 거쳐 내달 중 개관
9일 울산시와 북구청 교통안전공단, 현대자동차, 한국생활안전연합은 합동으로? 키즈오토파크 울산 개관을 앞두고 교육시설 및 운영프로그램 등 사업전반에 대해 사전점검을 실시했다.
9일 울산시와 북구청 교통안전공단, 현대자동차, 한국생활안전연합은 합동으로? 키즈오토파크 울산 개관을 앞두고 교육시설 및 운영프로그램 등 사업전반에 대해 사전점검을 실시했다.

 

5월 개관을 앞둔 ‘키즈오토파크 울산’에 대한 사전점검이 실시된다.

울산시는 현대자동차와의 협약에 따라 추진 중인 ‘키즈오토파크 울산’의 개관을 앞두고, 준공 및 운영 시 발생 가능한 문제점 예방을 위해 9일 사전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사전점검은 울산시와 북구청 교통안전공단, 현대자동차, 한국생활안전연합이 합동으로 교육시설 및 운영프로그램 등 사업전반에 대해 실시할 예정이다.

점검결과 미비사항에 대해서는 4월중 보완할 계획이다.

한편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어린이 성장단계에 적합한 체험위주의 교통안전 교육시설로 울산시가 부지를 제공하고, 현대차는 건립과 운영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교육 프로그램의 개발 및 실질적인 운영은 한국생활안전연합에서 맡게 된다.

주요시설로는 3D 입체영상관, 안전벨트 체험관, 자동차 주행·보행체험교육장, 이면도로 체험교육장 등이 있다.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은 체험 프로그램 위주로 운영된다.

시는 교육시설 및 프로그램에 대한 시범운영을 거쳐 5월 중 개관할 예정이다.

운영은 매주 화~일요일까지 1일 2회 미취학 아동(6~7세) 및 초등학교 1~3학년생을 대상으로 무료로 교육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키즈오토파크 건립사업은 지자체-기업-공익법인단체가 참여하는 공익사업의 선진모델로서 취학 전 아동과 초등학생들에게 필요한 체험 위주의 교통안전 교육으로 교통 안전문화를 조기에 정착시키고,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