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트레비어·화수컴퍼니, 지역 특화사업 추진 업무협약
울산 북구·트레비어·화수컴퍼니, 지역 특화사업 추진 업무협약
  • 남소희
  • 승인 2019.03.20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북구는 20일 구청장실에서 울산의 수제맥주 제조 업체인 트레비어(대표 정재환), 화수컴퍼니(대표 박민지)와 지역 특화사업 추진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 체결로 북구와 이들 업체는 △창업 및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북구주민 우선 채용 △수제맥주 교육 및 관련사업을 위한 창업기술 무상지원 △북구 고유 브랜드 수제맥주 개발을 위한 정보공유와 상호협력 △수제맥주의 저변확대와 로컬브랜드 시제품 개발 및 홍보를 위한 연계·협력 체계 구축 등을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을 체결한 트레비어와 화수컴퍼니는 우리나라에 몇 안 되는 1세대 크래프트 브루어리로(양조장), 2003년부터 전통 수제맥주를 제조, 판매하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이다.

이들 업체 대표는 “이번 협약이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더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동권 북구청장은 “지역의 중소기업과 지역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지역 발전을 위해 민과 관이 함께 노력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맥주와 지역문화를 접목해 울산 수제맥주의 저변을 확대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해 창업과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소희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