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외곽순환도로 건설 사업 ‘비상’
울산시, 외곽순환도로 건설 사업 ‘비상’
  • 이상길
  • 승인 2019.03.18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25.3㎞ 중 ‘가대 IC~북구 강동 IC’ 10.8㎞ 구간‘대도시권 혼잡도로’ 건설, 법률상 국·시비 절반씩 부담시비 2천150억원 투입돼야… 고속도로 구간은 전액 국비“20일 KDI·도로공사 현장방문서 정부 공식입장 나올 듯”

 


예타 면제가 확정된 울산외곽순환도로 건설 사업에 난데없는 복병이 등장했다. 당초 전액 국비 지원을 통해 전 구간이 고속도로로 건설될 줄 알았던 사업이었는데 상당 구간이 시비 투입이 불가피한 대도시권 혼잡도로로 건설될 것이라는 정부 계획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비상이 걸린 것. 2천억원대의 시비 투입이 불가피해지자 울산시는 현재 정부를 상대로 전 구간 고속도로 건설을 적극 요청하며 진압에 나서고 있다.


18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경부고속도로 미호 JCT에서 가대 IC를 거쳐 북구 강동동까지 25.3km에 이르는 울산외곽순환도로 전체 구간 중 고속도로가 아닌 ‘대도시권 혼잡도로’로 건설되는 구간은 가대 IC부터 북구 강동동까지 10.8km 구간이다.

이 구간에 투입되는 총 공사비는 4천361억. 대도시권 혼잡도로의 경우 정부와 시가 50대 50으로 예산을 부담해야 하는 만큼 시로서는 2천150억원 정도의 시비를 투입하게 됐다. 미호 JCT에서 가대 IC까지 14.5km 구간은 정부와 한국도로공사가 5천234억원을 투입해 고속도로로 건설된다.

이 같은 사실은 당초 기획재정부가 울산외곽순환도로의 예타 면제를 발표하면서 이미 계획으로 잡았지만 뒤늦게 알려지게 된 것으로 나타났다.

뒤늦게 이를 파악한 울산시는 공식적으로 확인된 건 아니라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외곽순환도로 일부 구간의 대도시권 혼잡도로 건설 계획은 정부에서 공문으로 내려오진 않았다. 우리도 비공식적인 루트를 통해 알게 된 사실”이라며 “아직 하나의 설에 불과할 뿐이다. 좀 더 기다려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정부 쪽은 울산외곽순환도로 상당 구간의 대도시권 혼잡도로 건설은 확정된 사실이라는 분위기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당초 기획재정부가 울산외곽순환도로 예타면제 결정을 내릴 때 그렇게 이미 계획이 잡혔었다”며 “울산시에서 뒤늦게 전 구간 고속도로 건설을 요청한다고 그렇게 변경될 수 있을 지는 우리도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송철호 시장은 지난 13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 대표 일행이 울산을 찾았을 때도 전 구간 고속도로 건설로의 전환을 강력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송 시장은 상경을 거듭하며 정부를 상대로 설득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KDI(한국개발연구원)와 한국도로공사는 20일 울산을 찾아 울산외곽순환도로 적정성 검토를 위한 현장방문을 실시할 계획이다.

KDI 측 연구원 1명과 한국도로공사 관계자 7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오후 2시부터 현장조사를 벌인다.

시 관계자는 “이날 현장 방문에서는 외곽순환도로 일부 구간의 대도시권 혼잡도로 건설과 관련해 정부 측의 공식적인 이야기가 나오지 않겠냐”고 말했다.

한편 앞서 정부는 지난 1월29일 국무회의를 열어 울산외곽순환도로 건설과 울산산재전문 공공병원 건립 등 2건의 울산 숙원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최종 확정했다.

울산 산재전문 공공병원 건립사업의 경우 중증 산재 환자 전문 치료 및 직업병 분야 연구·개발 기능이 갖춰진 지방거점 공공의료병원으로 구축된다. 총사업비 2천300억원을 들여 300병상, 16개 진료과, 연구소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