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원자력의학원 민재석 과장, 복강경 기구 개발로 ‘최우수 구연 발표상’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민재석 과장, 복강경 기구 개발로 ‘최우수 구연 발표상’
  • 김보은
  • 승인 2019.03.18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위장관외과 민재석(사진) 과장이 대한종양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SISSO 2019)에서 복강경 기구 개발 연구로 최우수 구연 발표상을 받았다.

18일 동남권원자력의학원에 따르면 민 과장은 지난달 서울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학술대회에서 ‘위암·대장경 복강경 수술시 전자태그 장비를 이용한 실시간 종양위치 추적 시스템 개발 연구’에 대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는 5~6년 전부터 복강경 수술용 실시간 종양 위치 추적 기구를 개발하기 시작했고 아이디어를 인정받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지원하는 연구도 시행했다. 또 연구기간 중 개발한 기구로 다수의 특허를 출원했다.

이번 연구에선 크기가 작은 위암이나 대장암 수술 중 손쉽고 정확하게 찾을 수 있도록 전자태그를 사용한 종양 위치 추적 시스템을 개발했다. 인체 내 삽입할 수 있는 초소형 전자태그를 사용했고 기존에 개발한 기구의 단점을 보완하며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다.

민 과장은 “건강검진이 활성화되면서 크기가 작은 위암이나 대장암이 조기에 발견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조기 암 수술시 복강경 수술을 대부분 시행하고 있고 복강경 수술시 직접 암을 만져볼 수 없어 정확한 위치를 찾는 데 어려운 경우가 있다”고 연구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복강경 기구 개발의 필요성에 대해 많은 외과 의사들이 공감해 학술대회에서 수상할 수 있었다. 향후 다른 장기에도 적용할 수 있는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보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