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인플루엔자·수두 등 감염병 ‘주의’ 당부
울산시, 인플루엔자·수두 등 감염병 ‘주의’ 당부
  • 이상길
  • 승인 2019.03.14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개학 집단생활서 예방 당부
울산시는 14일 각급 학교가 개학을 맞아 집단생활로 퍼질 수 있는 인플루엔자·수두 등 감염병 예방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유행성감기(인플루엔자)는 지난 겨울 유행으로 2018년 52주(12월31일~1월6일)에 외래 환자 1천당 73.3명으로 정점을 이룬 뒤 점차 감소해 2019년 9주(2월25일~3월2일)에는 8.3명으로 조사됐다.

전 나이에서 유행성감기 의사 환자 수가 감소하고 있으나 소아 대상 환자 발생이 높은 실정이다.

이에 따라 의심 증상시 의료기관에서 신속히 진료를 받고 인플루엔자 진단을 받으면 집단 내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증상 발생일부터 5일이 지나고 해열제 없이 정상 체온 회복 후 48시간까지 등원·등교하지 않도록 한다.

아울러 유행성감기 예방을 위해 미접종자는 이달 중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받도록 했다. 어린이(2006월 1월 1일∼2018년 8월 31일 출생)는 4월 30일까지 지정 의료기관에서 접종받을 수 있다.

감염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곧바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다른 사람과 접촉을 최대한 피하고자 전염 기간 동안 등원·등교하지 않도록 한다.

홍역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대구·경기 안산 두 지역에서 집단 발생한 바 있다.

발열과 피부 발진 등 홍역 의심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에서 진료받는다. 홍역 의심 환자로 분류 시 전파방지를 위해 전파 가능 기간인 발진 일로부터 4일까지 등원·등교하지 않는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등 수인성·식품 매개 감염병은 집단 발생이 있을 수 있으므로 학생들의 단체급식을 준비하는 학교에선 예방수칙을 준수해 발생을 예방한다.

학생들이 준수해야 하는 감염병 예방수칙으론 손 씻기와 기침 예절 지키기, 감염병 의심 증상 발생 땐 곧바로 의료기관 진료받기, 감염 환자는 전염 기간 동안 등원·등교하지 않기이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