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 마실버스 사업, 성공사례로 남기를
농촌 마실버스 사업, 성공사례로 남기를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9.03.14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교통 불모지인 울산지역 오지농촌에서 어르신들의 효자발이 되어줄 마실버스가 오는 6월부터 울주군 24개 마을을 누비게 된다. 울산시, 울주군과 남성여객(주)은 14일 ‘농촌형 교통모델 마실버스’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 마실버스와 유사한 시골버스 제도는 충남 태안, 충북 옥천·영동, 경북 의성, 경남 하동군과 세종시에서도 볼 수 있다. 공통분모가 있다면, 이 제도가 고령화 속도가 빠른 농어촌지역이라는 점이다. 울주군 역시 교통약자인 어르신들을 비롯한 오지마을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 차원에서 이 마실버스 사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마실버스가 다닐 지역의 조건이 있다. 첫째, ‘시내버스가 다니지 않거나 버스 수요가 미미한 지역이 이어지는 구간’이라야 한다. 둘째, ‘읍·면사무소 등 생활권 중심지역에서 2㎞이상 떨어져 있고, 60세 이상 인구가 전체의 30%를 넘는 마을’이라야 한다. 주목할 것은 ‘대중교통 취약지’이자 ‘고령화 추세’에 있는 마을이 울주군에만 24곳이나 된다는 점이다.

사실 이들 지역 주민들은 불편한 점이 한둘이 아니다. “시장이나 보건소, 병원에 갈 때는 주로 걷거나 경운기를 타는 경우가 많다.”고 말한다. 또 하나 눈여겨볼 것은 버스 ‘승무원 자격’을 마을거주자에게 우선적으로 준다는 점이다. 마실버스 사업이 교통복지를 돕고 고용효과도 얻는 일석이조의 사업이란 얘기다. 이 뜻있는 사업이 성공사례로 기록되기를 바란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