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중·장년에 일자리 희망사다리 구축
동서발전, 중·장년에 일자리 희망사다리 구축
  • 김지은
  • 승인 2019.03.13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중구와 희망 디딤돌센터 운영 협약… 생애주기별 맞춤 지원
13일 장재혁 한국동서발전 사회적가치추진실장(왼쪽에서 2번째),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3번째), 김승석 (사)나은내일연구원 대표(4번째)가 디딤돌센터 운영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3일 장재혁 한국동서발전 사회적가치추진실장(왼쪽에서 2번째),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3번째), 김승석 (사)나은내일연구원 대표(4번째)가 디딤돌센터 운영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주)는 13일 울산 중구청에서 중구와 ‘중·장년 취업지원 울산 희망 디딤돌센터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동서발전은 생애주기별 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위해 중구와 지난 1월 30일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디딤돌 사업 업무협약’에 이어, 이번 협약으로 울산 희망 디딤돌 센터를 중구에 유치·운영해 중·장년 구직자의 맞춤형 취업을 지원한다.

울산 희망 디딤돌센터는 올해 12월까지 울산 거주 은·퇴직자 240명을 대상으로 ‘은·퇴직 L:IN:K 새출발’ 사업을 진행해 제2의 인생설계를 위한 상담 및 생애교육과 함께 취업희망자 재취업 구직활동을 지원한다.

또한 지역 자영업자 50명을 대상으로 하는 ‘자영업자 도약과 이음 프로젝트’로 자영업자 맞춤형 컨설팅 및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동서발전의 작은 기여가 타 공공기관 및 기업들에 모범이 돼 울산지역 은·퇴직자 및 자영업자의 제2의 인생설계의 발판이 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동서발전은 올해 1월부터 착수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디딤돌 사업’의 하나로 이달 중구, 혁신도시 공공기관, 울산대학교와 공동으로 ‘공공기관이 함께하는 미니채용설명회’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다음달부터 ‘공공기관 직원과 대학생 멘토-멘티 활동’을 시행하고 6월부터 공공기관 맞춤형 취업캠프 ‘혁신 중구 청년취업스쿨’을 운영해 청년 구직자의 공공기관 취업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앞장설 방침이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