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휘웅 울산시의원, 市에 원전대피로 조성 촉구
서휘웅 울산시의원, 市에 원전대피로 조성 촉구
  • 정재환
  • 승인 2019.03.12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양 나들목-발리 도로 추진… 한수원엔 서생-온양 요구해야”
울산시의회 서휘웅(사진) 의원은 12일 “울주군 신고리원전 주변 지역주민의 원전대피로 역할을 할 수 있는 도로가 20년 가까이 조성되지 못하고 있다”며 울산시 대책을 촉구했다.

서 의원은 이날 울산시에 대한 서면질문에서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과 온양읍 주민을 위한 원전대피로가 될 수 있는 온양 나들목(IC)과 발리간 울산시 도시계획 도로를 실시계획에 반영, 추진되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2004년부터 기획된 이 도로는 길이 7.5㎞, 폭 4차선이며, 예상 사업비는 1천673억원에 이른다.

서 의원은 이 도로가 단순히 한 지역의 도로개설이 아닌 서생면과 온양읍에 사는 7만명에 달하는 지역주민들의 목숨과도 연결된 도로라고 주장했다.

서생면과 온양읍 인근에 신고리원전 3, 4호기가 가동 중이거나 예정인 가운데 원전 사고 시 이 도로가 지역주민을 위한 중요한 원전대피로가 된다는 것이다.

서 의원은 “전 세계 최대 원전 밀집 지역에 신고리원전 관리기관인 새울원자력본부 근로자와 인근 주민의 원전대피로가 제대로 형성되지 않아 울산시민 안전도 위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온양읍으로 연결되는 도로는 2차선 도로밖에 없고, 출퇴근 시간만 되면 200m도 안되는 온양읍 내 지하차도를 지나기 위해 한 시간씩 낭비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서 의원은 “균형발전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국가발전 핵심정책에 맞춰 울산시도 시민 생명을 지키고 지역발전을 위해 온양 나들목과 발리간 울산시 도시계획 도로를 실시계획에 반영해야 한다”며 “한국수력원자력에도 서생면에서 온양읍으로 연결되는 원전대피로 건설을 요청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재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