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미세먼지대책, 너무 안일하지 않나
울산 미세먼지대책, 너무 안일하지 않나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9.03.05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칩을 하루 앞둔 5일, 전국이 ‘최악의 고농도 미세먼지’ 공포로 뒤덮였다. 보도매체들은 이날 미세먼지 관련 뉴스를 앞 다투어 쏟아내기에 바빴다. ‘미세먼지 피난처’로 주목받던 강릉과 제주도에도 미세먼지 특보가 발령되는가 하면 해군사관학교 졸업·임관식에서는 미세먼지로 인한 ‘시정 불량’을 이유로 ‘블랙이글스’의 축하비행이 끝내 취소되기까지 했다.

이날로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닷새째 내려진 수도권의 서울, 그리고 충청권 세종시의 경우 초미세먼지 농도는 ‘역대 최악’이란 말이 어색하지 않게 평소의 5~6배나 되는 150, 177㎍/㎥(마이크로그램)을 제각기 기록하면서 ‘매우 나쁨’ 상태를 계속 이어갔다. 이와는 달리 울산은 그 절반을 밑도는 55㎍/㎥ 즉 ‘나쁨’ 수준에 머물러 ‘다행’이라고 할지 모르나 시민들의 조바심은 쉽사리 가실 리가 없었다.

그렇다면 울산시는 이날 어떤 조치를 취했던가? 시 재난당국은 이날 오후 5시쯤 시민들에게 ‘3월 5일 17시 울산전역 민세먼지주의보. 어린이·노약자 실외활동 제한, 외출시 마스크 착용 바랍니다’라는 ‘안전 안내 문자’를 전송했다. 지난 2월 23일의 ‘2·24 미세먼지 저감조치 시행’과 3월 1일의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에 이은 세 번째 문자메시지 전송이었다.

그러나 그것뿐이었다. 굳이 덧붙이자면, ‘어린이 통학용 경유차를 LPG차로 바꾸면 일정액을 지원한다’는 보도자료 1건을 낸 것이 고작이었다. 고농도 미세먼지에 예민한 시민들은 그래서 분통을 터뜨렸다. 미세먼지 농도가 비정상적인 데 따른 좀 더 소상하고 친절한 안내 같은 것은 숫제 기대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정황은 울산시만 그런 게 아니었다. 지역 기초자치단체들은 똑같이 불감증에라도 걸린 듯 함구 일색이었다.

물론 울산을 비롯한 영남권이 수도권이나 서해안지역에 비해 미세먼지 농도가 옅은 것만은 사실이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5일, 영남권이 다른 지역보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낮다는 것을 시인하고, 이는 ‘지형적 요인’과 ‘기압적 요인’ 두 가지가 겹친 덕분이라고 했다. 그러기에 이해가 안 가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광역·기초단체들이 약속이나 한 듯 ‘팔짱 낀 모습’을 보이는 것은 시민들의 안위를 책임져야할 공공기관으로서 취할 태도가 아니다.

하다못해 전문가들이 권유하는 ‘보건용 마스크’를 어떻게 골라야 하는지 제대로 알려주고, 유통·판매 과정에 문제점은 없는지 현장 확인을 거쳐 투명하게 공개한다면, 시민들은 조금이나마 안심하고 외출을 하지 않겠는가. 울산시는 울산지역 미세먼지의 발생 원인이, 혹자들의 주장처럼, 공단지대에 더 있는지, 대형 화물선에 더 있는지, 아니면 오래된 경유차나 화력발전소에 더 있는지, 유관기관과 손을 잡고서라도 서둘러 밝혀낼 필요가 있다.

아울러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과 울산발전연구원의 관련 기능을 적극 강화하고 최대한 활용하는 방안을 동시에 고민할 필요도 있을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