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 스포츠’ 방심하다간 척추·관절 건강 망친다
‘스크린 스포츠’ 방심하다간 척추·관절 건강 망친다
  • 김규신
  • 승인 2019.03.04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자생한방병원 김경훈 병원장
그래픽과 VR의 발전으로 스크린으로도 스포츠를 즐기는 시대다. 스크린 스포츠의 발전은 골프에서 야구로, 최근에는 컬링, 양궁, 축구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스크린 스포츠를 가볍게 즐기려다 자칫 척추·관절 부상을 입을 수도 있다. 울산자생한방병원 김경훈 병원장의 도움말로 ‘스크린 스포츠를 건강하게 즐기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 ‘스크린 야구’ 무리한 스윙, 타박상·근골격계 부상 위험

국민 스포츠로 성장한 야구. 그 인기만큼이나 스크린 야구장도 늘고 있다. 현재 스크린 야구장은 전국 600여개로 스크린골프에 이어 대표적인 스크린 스포츠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충분한 준비운동과 안전 장비 없이 스크린 야구를 즐기다 보면 부상 위험에 노출되기 쉽다.

실제로 스크린 야구장의 가파른 성장세와 함께 부실한 안전 관리도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해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조사 대상 스크린야구장 30개소 중 29개소(96.7%)에서는 보호장비 없이 타석에 들어서도 별다른 제지를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7개소(56.7%)에는 보호장비 착용 안내조차 하지 않았다. 이러한 안일함은 부상으로 이어졌다.

스크린야구장 이용 경험이 있는 설문대상 500명 중 39명(7.8%)은 스크린야구장 이용 중 실제 안전사고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해 증상(중복응답)은 주로 타박상(29명, 74.4%)이었으나 찢어지거나 베이는 등 피부 및 피하조직 손상(14명, 35.9%), 근육·뼈·인대 손상(7명, 17.9%) 등도 있었다.

스크린야구는 시속 100km 이상의 공이 날아오기 때문에 자칫하면 크게 다칠 수 있다. 따라서 헬멧과 장갑 등 안전 장비 착용을 잊어선 안 된다. 또 반복적이고 순간적인 힘을 사용하는 스윙자세 때문에 척추와 어깨, 손목 손상 위험도 크다. 특히 한 쪽 근육을 주로 사용하는 스포츠인 만큼 쉬는 시간에는 반대 스윙을 해주는 것이 좋다. 이를 통해 척추균형을 맞출 수 있다.



◇ ‘스크린 양궁’ 어깨충돌증후군·회전근개파열 등 어깨 부상 주의

양궁은 한국 올림픽의 효자종목으로 꼽히지만 쉽게 접하기는 어려운 스포츠였다. 하지만 최근 실내 스크린 양궁장이 늘어나면서 진입 장벽도 낮아지고 있다. 실제 양궁 활 무게는 2kg, 과녁의 거리는 70m다. 시위를 당겨 과녁까지 보내기 위해서는 22kg의 힘이 필요하다고 알려져 있다.

스크린 양궁에 쓰이는 활의 무게는 실제 경기에서 사용되는 활의 3분의 1 수준이지만 1kg에 육박하는 만큼 수 십발의 화살을 쏘다 보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우선 잔뜩 힘이 들어간 상태에서 활시위를 뒤로 최대한 팽팽하게 당겼다 놓으면 순간적인 근육 긴장에 의해 손가락과 팔, 어깨에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양궁은 어깨관절 부상의 위험이 많이 따르는 운동이기 때문에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 어깨 부위가 경직된 상태에서 어깨 근육을 과도하게 사용하면 근육통이 발생할 수 있고 심하게는 어깨충돌증후군, 회전근개파열 등의 부상을 입을 수 있다.

어깨충돌증후군과 회전근개파열은 증상이 유사해 혼동하는 경우가 많다. 회전근개파열은 회전근개의 염증 및 손상이 일어난 것으로 팔을 올리려고 할 때부터 극심한 통증을 느낀다. 반면 어깨충돌증후군은 팔을 들어 올려서 어느 정도 높이까지는 별다른 통증이 없다가 완전히 올라간 것 같을 때 통증이 발생한다. 따라서 어깨 통증이 지속 된다면 병원에 내원하여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한방에서는 두 질환 치료에 약침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약침을 통해 어깨의 운동 범위를 넓히고 염증을 잡아 통증을 감소시킨다. 두 질환 모두 어깨관절의 가동성을 회복하는 준비 운동을 통해 충분히 예방 가능하며 평소에 어깨 근육을 강화하는 운동을 생활화하는 것이 좋다.

울산자생한방병원 김경훈 병원장은 “스크린 스포츠라 할지라도 실제 경기와 유사한 수준의 활동을 해야 하는 만큼 종목별 부상 위험을 숙지하고 있는 것이 좋다”며 “스크린 스포츠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게임 전후 스트레칭과 안전장비 착용 등 기본적인 안전 수칙을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 ‘스크린 축구’ 시원한 슈팅 한 방에 햄스트링 부상

지난 1일 ‘하나원큐 K리그1 2019’ 개막전이 열린 문수축구경기장에는 1만3천여 축구팬들이 모여 뜨거운 열기를 표출했다.

연이어 터지는 슈팅에 축구 팬들은 탄성을 질렀다. 선수들의 시원한 슈팅을 보면, 나도 멋진 슛을 해보고 싶다는 본능이 꿈틀댄다. 시원한 슈팅으로 스트레스도 풀기 위해 스크린 축구장을 찾는 경우도 많다.

대부분의 스크린 축구는 페널티킥과 프리킥 등으로 구성돼 있다. 스크린을 향해 슈팅을 하면 공의 속도와 궤적을 계산해 골 여부를 결정한다. 키커로 나서는 많은 이들은 보다 강하게 슈팅하려고 노력한다. 이러한 경우 햄스트링 부상을 조심해야 한다. 전문적인 훈련을 받은 축구선수들도 슈팅 동작을 하다 햄스트링 부상을 당하는 경우가 많다. 허벅지 뒤쪽 가운데를 누를 때 통증이 있거나 힘을 준 상태에서 무릎을 굽히고 무리하게 근육을 필 때 통증이 심하다면 햄스트링 부상일 가능성이 높다.

햄스트링 부상은 충분한 휴식과 재활훈련으로 호전 가능하지만 쉽게 재발하는 특징이 있다.

햄스트링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운동 전 충분한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다. 국제축구연맹(FIFA)에서도 축구를 즐기는 이들의 햄스트링 등의 부상을 방지하기 위해 ‘FIFA 11+’라는 스트레칭 등이 포함된 준비운동 매뉴얼을 고안하기도 했다. 정리=

김규신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