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디자인 포럼 개최
경주 디자인 포럼 개최
  • 박대호
  • 승인 2019.02.26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경주를 글로벌한 역사문화도시로 만들기 위한 ‘The Gyeongju Design For um’이 26일 경주 하이코에서 개최됐다.

이번 포럼은 한중일 3국간 협력 증진과 평화, 번영의 비전 실현을 위해 2011년 9월에 설립된 한중일협력사무국(TCS)에서 세계적인 건축가들이 참석해 ‘동아시아 현대건축과 로쿠스(LOUSE) 디자인’을 주제로 지난 25일부터 이틀간 개최됐다.

25일은 한중일협력사무국이 있는 서울 S-Tower에서 개최된 포럼에서는 ‘현대건축 속에 터의 사유가 어떻게 표현되고 자리매김 되었는지?’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있었다.

26일은 경주 하이코에서 ‘2000년 고도인 경주의 역사문화적 배경 속에서 역사도시와 터(LOUSE)에 대한 해석’을 중심으로 포럼이 개최됐다.

첫 번째 발표자인 이대준(한동대학교 교수) 건축가의 The Gyeongju Design Forum 전략 발표에 이어 건축가 마키 후미히코(日)와 장융호(中)는 일본과 중국의 역사도시에 대해 발표했고, 이어 경주시 공공디자인 혁신을 통해 역사문화도시 경주 정체성을 확보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열띤 토론이 있었다. 박대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