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망고 美 수출 허가 취득
베트남 망고 美 수출 허가 취득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9.02.25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농업분야 꾸준하고 효율적 협력 결과”
[베트남]=10년간의 협상 끝에 베트남 망고가 최근 미국 수출 허가를 받았다.

레꾸옥조안 농업농촌개발부 차관은 지난 18일 하노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베트남 망고의 미국 수출은 양국 농업분야의 꾸준하고 효율적 협력의 결과라고 말했다.

레꾸옥조안 차관은 “망고는 베트남의 우수한 과일이다. 미국으로부터 수입 승인을 받은 것은 베트남산 과일의 우수성을 입증하는 것뿐만 아니라 베트남의 모든 농민들에게 기쁜 소식”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엄격한 품질관리 규정을 가지고 있는 까다로운 시장이기 때문에 이를 통과한 것은 베트남산 과일에 많은 기회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해외 시장에도 기회가 열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그는 “농업농촌개발부는 농업, 보존, 가공에 관한 새로운 과학기술의 연구를 촉진할 것이다. 또한 생산, 특히 밸류 체인을 구축할 것이다. 이를 통해 베트남은 수입국의 엄격한 요구 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해 높은 품질과 깨끗한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망고농장, 가공 및 포장업체는 베트남 식물보호국과 미국 농무부 동식물건강검사국(APHIS)으로부터 대미 수출에 필요한 코드를 취득해야 한다.

망고는 베트남의 총 63개성 중 59개성에서 재배된다. 이 중 메콩델타 지역은 베트남 망고 재배의 48%를 차지한다. 베트남산 망고의 약 96%가 현지에서 생산돼 판매되고 있다.

베트남산 망고는 한국, 일본, 싱가포르, 호주, 뉴질랜드, 중국, 태국 등 40개국에 수출되고 있다.

<베한타임즈>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