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 해수담수화시설, 식수 공급 포기
부산 기장군 해수담수화시설, 식수 공급 포기
  • 김종창
  • 승인 2019.02.18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산공단 등에 공업용수로 공급
한수원·두산과 양해각서 체결 예정
2천억짜리 애물단지인 부산 기장군 기장읍 대변리에 있는 해수 담수화 시설이 방사능 오염 논쟁에 휩싸이면서 결국 가동이 완전히 중단됐다

18일 부산시에 따르면 기장 해수 담수화 시설에서 생산된 물을 공업용수로 공급하는 내용으로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 두산중공업 등과 ‘기장 해수 담수화 시설 정상화를 위한 협약(MOU)’ 체결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검토 중인 협약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기장 해수 담수화 시설에서 생산된 하루 4만5천t의 물을 고리원자력발전소 냉각수로 1만t, 나머지를 울산 온산공단을 비롯해 원전 주변 지역 산업시설에 공업용수로 공급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 측이 현재 가동이 중단된 해수 담수 시설을 재가동해 담수를 생산하면 수자원공사가 광역상수도망을 통해 공업용수를 산업단지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이 같은 계획이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1천억원으로 추산되는 광역상수도망 건설과 적자운영에 따른 시설 운영비 등을 어느 기관에서 얼마나 부담할 것인가에 대한 합의가 필요하다.

공업용수 공급을 위해서는 가장 큰 문제인 광역상수도망 건설비와 운영비 등에 대해 누가 얼마나 부담할 것인가에 대해 시와 수자원공사가 협의가 안된 상태다.

해수 담수화를 공업용수로 공급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 비싼 생산단가 문제다.

부산시는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해수 담수화 시설 운영비 절반을 차지하는 전기요금 감면 방안을 두고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를 하고 있다. 김종창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