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고용부 공모사업에 선정
울산시,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고용부 공모사업에 선정
  • 이상길
  • 승인 2019.02.17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29억9천만원 확보… 지방비 12억5천여만원 추가해 취·창업, 고용의 질 개선 나서


울산시가 고용노동부 주관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에 선정돼 국비 29억9천만원을 확보했다.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은 자치단체가 지역 및 산업별 특성에 맞는 일자리 창출 및 일자리 질 개선, 인적자원 개발 등을 위해 실시하는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이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에 지방비 12억5천800만원을 추가 투입해 총 42억4천800만원의 사업비로 취·창업, 고용의 질 개선 등 일자리 창출 지원에 나선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사업은 ‘지역혁신프로젝트’와 ‘일반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창출 사업’ 등이다.

‘지역혁신프로젝트’는 860명의 취·창업과 고용의 질 개선을 목표로 ‘미스매치 해소 이음새 프로젝트’와 ‘노동존중 일터혁신·미래 일자리창출 프로젝트’ 등 2개 프로젝트 8개 사업을 추진한다. 이 프로젝트에는 국비 14억1천만원, 지방비 6억4천만원 등 총 20억5천만원이 투입된다.

‘미스매치 해소 이음새 프로젝트’는 △신중년 은·퇴직자의 재취업 지원(취업 240명) △취업지원 서비스가 취약한 외곽지역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여성일자리 버스 운영(취업 200명)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고용환경 개선 지원 및 맞춤형 구인서비스 제공(취업 100명) △일자리 전담인력 역량 강화를 위한 고용아카데미 등을 추진한다.

‘노동존중 일터혁신·미래 일자리창출 프로젝트’는 노사민정의 협력을 통해 지역 내 근로복지 사각지대 노동자들의 건강증진과 안전 강화를 지원하는 △취약계층 노동자 건강증진사업(건강증진 500명, 고용의 질 개선 150명) △중소기업 고용여건 개선과 일자리창출 종합 컨설팅사업(취업 100명) △주력산업 고도화 자동제어 시스템 개발자 양성(취업 24명) △사회혁신형 청년활동가 양성(취·창업 36명) 등을 추진해 일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새로운 일자리 활성화를 적극 지원한다.

‘일반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창출 사업’은 지역산업 수요에 맞는 전문인력 170여명을 양성해 취업으로 연계하기 위해 실시하는 사업이다.

사업내용은 △조선·해양플랜트 용접인력 양성(40명) △임업분야 재취업을 위한 임업기능인 양성(48명) △4차 산업혁명 대비 금속프린팅 산업 전문인력 양성(20명) △금속 3D프린팅 기반의 부품 생산을 위한 고급인력 양성(20명) △수상안전요원 및 생존수영강사 양성(40명) 등 5개 사업을 추진한다. 국비 4억8천만원, 지방비 2억1천만원 등 총 6억9천만원이 투입된다.

이 밖에 산업단지 근로자에게 통근버스와 기숙사를 임차 지원하는 산업단지 환경개선 사업과 위기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체계적인 컨설팅 지원과 취업·재창업을 지원하는 자영업자 새 출발 ‘도약과 이음’ 프로젝트 등도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울산시와 부산지방고용노동청울산지청이 울산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한국산업단지공단 울산지역본부 등 12개 기관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키로 했다”며 “각 기관이 가진 노하우와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일자리창출에서 시너지 효과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울산시 일자리창업정보센터 홈페이지(www.ulsan.go.kr/job)에 사업별로 게시된 안내문을 참조하면 된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