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실업급여 수급자 5년새 57% 증가
울산 실업급여 수급자 5년새 57% 증가
  • 이상길
  • 승인 2019.02.12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역 실업급여 수급자 수가 5년 사이 절반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 실업급여 수급자는 4만5천470명이며 수급 금액은 총 2천332억원으로 조사됐다.

수급자 수는 5년 전인 2014년 2만8천868명보다 1만6천602명(57.5%), 금액은 974억원보다 1천358억원(139.4%) 각각 증가한 것이다.

연도별 수급자 수는 2015년 3만1천663명(1천170억원), 2016년 3만9천251명(1천577억원), 2017년 4만1천4명(1천788억원) 등이다.

실업급여는 늘었지만, 울산 실업급여 수급자 재취업률은 2016년 31.4%, 2017년 29.4%, 지난해 27.4%로 점점 낮아지는 흐름이다.

고용노동부 울산지청 관계자는 “형식적인 구직활동 등으로 본래 목적인 수급자 재취업 지원은 다소 미흡하다”며 “올해부터 의무 구직활동 횟수 축소 등 실질적 재취업 지원이 강화돼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