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청산과 평화 한반도 조성에 앞장”
“친일청산과 평화 한반도 조성에 앞장”
  • 이상길
  • 승인 2019.02.12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시민·사회단체 310인, 3·1운동 100주년 기념 선언
울산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는 12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 선포 및 울산지역 310인 선언 기자회견을 가졌다. 장태준 기자
울산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는 12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 선포 및 울산지역 310인 선언 기자회견을 가졌다. 장태준 기자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울산지역 시민·사회·노동단체가 친일청산과 평화로운 한반도 조성에 앞장설 것을 선언했다.

3·1운동 100주년,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들기 위한 울산지역 310인 선언자 일동(울산 310인)은 12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310인은 이날 “해방된 지 70년이 넘는 세월에도 우리 민족의 자존심은 일본에 짓밟히고 있다”며 “아직도 일본은 식민지배 역사를 인정하지 않고, 일본군 위안부의 존재와 수많은 조선인 노동자들의 강제징용에 대해 부인하며 거짓말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라는 우리나라 대법원의 판결에도 국제법 위반을 들먹이며 위협을 가하더니 최근에는 초계기 사건을 통해 재침략의 야욕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친일세력은 고스란히 살아남아 아직도 우리사회 기득권을 유지하고 있으며, 역사를 왜곡하고 우리 민족과 노동자들의 피눈물조차 재판거래의 수단쯤으로 여기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이제라도 역사를 바로잡고, 일본과의 관계를 재정립해야 한다”며 “전 세계에 우리 민족의 독립의지를 선포했던 만세운동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울산 시민들과 함께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겠다”고 다짐했다.

울산 310인은 이날 일제의 침략 역사를 잊지 않는 것, 오는 3월 1일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동면지역 항일유적지 발굴·보존, 전쟁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 조성 노력, 3·1운동 100주년 기념대회 참가 등을 약속했다.

한편 울산지역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인 울산시민 인증샷 참여운동은 오는 3월 1일까지, 울산 징용 피해자 후손찾기는 연중 실시된다.

3·1운동 100주년 울산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보고대회와 기념대회는 오는 20일 2시 울산시의회 소회의실과 오는 3월 1일 오후 2시 울산대공원 동문에서 각각 열린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