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르익는 고헌 박상진 의사 선양 분위기
무르익는 고헌 박상진 의사 선양 분위기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9.02.11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독립만세의거’ 100주년 기념일을 보름 남짓 앞두고 일제강점기에 무장독립투쟁의 선봉에 섰던 울산 출신 고헌(固軒) 박상진 의사에 대한 추모와 선양의 분위기가 서서히 무르익고 있다. 울산시가 11일 창작뮤지컬 ‘마지막 여정- 고헌 박상진’에 출연할 시민뮤지컬단 100인이 확정됐다고 밝힌 것도 분위기 고조에 일조하는 것으로 보인다. 특기할 것은 KBS가 일요일인 10일 오후 <역사저널 그날>에서 ‘광복회 총사령 박상진 의사’를 특집으로 다룸으로써 박 의사에 대한 인지도가 전국적으로 높아지게 됐다는 점이다.

그러나 안타까운 것은 울산지역의 사정이다. 정작 박상진 의사 추모와 선양에 나서야 할 울산지역 인사들의 움직임이 기대 이하로 저조할 뿐 아니라 구심점 하나 없이 ‘각자도생’식의 활동을 펼쳐 운동이나 캠페인의 기대효과를 극대화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지난해 11월에 사단법인 등록을 마친 ‘우리역사 바로세우기 운동본부’도 한때 후끈 달아오르는 모습을 보였던 ‘고헌 박상진 의사 추모사업회’도 그러한 지적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다. 우리역사 바로세우기 운동본부는 박상진 의사 서훈 상향을 위한 시민 서명운동을 펼쳐오기는 했으나 지도부의 냉담이나 재정문제 등의 이유로 주춤한 상태인 것으로 보인다.

애국의 큰 흔적을 남기고도 ‘독립유공자 3급’에만 머물러 온 박상진 의사와 유관순 열사의 서훈을 상향조정하기 위해 국무총리도 만나고 관련 법안도 상정하면서 꾸준히 관심을 기울여 온 이상헌 국회의원(북구, 민주당)은 오히려 낙관적이다. 이 의원은 박 의사의 서훈을 1등급으로 올리기 위한 서명운동을 앞으로는 울산시당 차원에서 펼치기로 최근 의견을 모았다고 밝힌다. 현대자동차를 비롯한 대기업과 울산시교육청에도 협조를 요청한 끝에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도 밝힌다. 사실이라면 참으로 다행한 일이다.

이 시점에 절실한 것은, 박상진 의사의 업적을 기리는 단체들이 협의체라도 구성해서 소통과 협력의 장부터 만들고 창구 단일화를 추진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아울러 박 의사에 대한 추모(追慕)의 경지를 넘어서서 선양(宣揚)의 지평을 여는 데도 신경 쓸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또 이 일에 울산시장을 비롯한 지자체장들은 물론 지역 국회의원들이 힘을 보태 범시민적 호응을 이끌어낸다면 기대 이상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믿는다. 울산의 자랑스러운 인물을 추모·선양하는 일에 여와 야가 따로 없다는 사실도 명심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