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A, 비정규직근로자 정규직 전환 합의
UPA, 비정규직근로자 정규직 전환 합의
  • 김지은
  • 승인 2019.02.10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회사 전환 반대 공공연대 소속 9명 동의 합의서 체결
울산항만공사와 공공연대노동조합은 지난 8일 공공연대 소속 비정규직 항만 특수경비용역 9명에 대한 자회사 정규직 전환 방식에 합의하고 합의서를 체결했다.
울산항만공사와 공공연대노동조합은 지난 8일 공공연대 소속 비정규직 항만 특수경비용역 9명에 대한 자회사 정규직 전환 방식에 합의하고 합의서를 체결했다.

 

울산항만공사(UPA)와 공공연대노동조합(공공연대)은 지난 8일 공공연대 소속 비정규직 항만 특수경비용역 9명에 대한 자회사 정규직 전환 방식에 합의하고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UPA는 정규직 전환대상 근로자 82명 가운데 퇴직 등의 사유로 전환을 포기한 17명을 뺀 65명 전원에 대한 정규직 전환 합의를 완료했다.

이와 관련, UPA는 지난해 12월 울산항 항만경비 등을 담당하는 자회사 울산항만관리㈜를 설립해 시설관리 등 23명을 올해 1월 정규직으로 전환 채용했으며, 이달 말까지 나머지 42명에 대한 채용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또한 울산항만관리㈜는 현재 정규직 전환근로자 외에 신규직원 47명에 대한 채용도 진행하고 있다. 이달 말까지 모든 절차를 마무리짓고 다음 달 1일부터 울산항 경비 등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갈 계획이다.

UPA는 자회사 및 자회사 근로자대표가 함께 참여하는 ‘상생협의회(가칭)’을 구성해 자회사 소속 근로자의 처우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고상환 사장은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정책에 부응해 공사와 비정규직 근로자 상호 간 배려와 소통을 통해 정규직 전환을 100% 완료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