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방재, 실전·반복훈련의 필요성
방사능 방재, 실전·반복훈련의 필요성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9.02.06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난 1일 울주군 신고리 원전 4호기에 대한 가동을 최종적으로 허가했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심사 결과 ‘적합’ 판정을 받은 덕분이라 했다. 찬핵(贊核) 진영에서 더없이 반길 이 소식은 그러나 울산시민들에게는 새로운 심적 부담으로 다가올지 모른다. ‘세계 최고의 원전밀집지역’이란 달갑잖은 별명에 밑줄을 긋는 조치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런 시점에 울산시가 국내 원전 부근 5개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시민대피 시뮬레이션’ 시스템을 갖추기로 한 것은 참 다행이다. 내년 2월까지 3억원이 들어갈 이 사업은 ‘원전사고 대응 울산시민 대피 시뮬레이션’ 구축이 목적이다. 특히 이 사업에는 KINS가 운영하는 ‘아톰케어 GIS(=AtomCare-GIS)’와 실시간 교통현황 정보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가 동시에 적용된다. 여기서 ‘아톰케어 GIS’란 방사성물질의 대기확산 이동경로가 표시되는 방재대응 지리정보시스템(GIS)을 뜻한다.

울산시는 시민대피 시뮬레이션 구축에 따른 이점을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즉 △피폭(被曝) 영향평가 결과와 함께 △실시간 교통현황 및 △방사능 방재 관련 데이터를 반영한 주민 소개(疏開)경로 의사결정 지원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요컨대, 뜻하지 않은 원전사고에 대비해 울산시민이 가장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종합 기능을 갖춘 시스템이라는 것이다.

이 같은 구상은 원전 방사능 누출 사고에 대비한 첨단기술의 활용을 의미한다. 조금도 나쁠 것이 없다. 그렇잖아도 울산시는 신고리 3호기의 상업가동 이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주민 보호 행동 매뉴얼을 만들고 방사능 방재 훈련도 꾸준히 실시해 오고 있다. 하지만 이것만으론 부족하다.

지난해 11월 2일 실시한 ‘새울원전 방사능 방재 연합훈련’만 해도 적지 않은 시행착오가 드러난 바 있다. 아무리 안전한 대피 시스템을 갖춰 놓았다 해도 실전(實戰)에 버금가는 훈련을, 꾸준히 반복하지 않으면 실효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지역 상황을 고려한 더욱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주민대피 시스템‘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실전에 가까운 반복훈련이라고 생각한다. 울산시는 방사능 누출 사고뿐만 아니라 ’군사적 관점의 유사시‘에도 대비하는 매뉴얼도 미리 갖추었으면 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