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정가 “외곽순환고속도로·울산형 공공병원 예타면제 환영”
울산정가 “외곽순환고속도로·울산형 공공병원 예타면제 환영”
  • 정재환
  • 승인 2019.01.21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울산의 더 큰 성장 위해 적극 협조”
여야 “경제 재도약, 빠른 착공 초당적 협력”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와 울산형 공공병원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방침에 울산 정치권이 한 목소리로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

울산시의회(의장 황세영)는 20일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울산 방문에서 풍성한 선물을 안겨줬다”며 “시의회는 문 대통령이 풀어놓은 선물보따리가 울산의 재도약은 물론 더 큰 성장과 번영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에서 협조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문 대통령은 울산외곽순환도로가 호계를 넘어 강동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예타 면제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며 “울산외곽순환도로 건설로 산업과 산업, 공장과 공장을 이어주는 대동맥으로서 뿐만 아니라 강동일대 관광개발을 앞당기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산재모병원의 기능과 공공성을 갖춘 울산형 공공병원이 설립될 수 있도록 예타 면제를 포함해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울산형 공공병원이 설립되면 열악한 울산의 의료기반은 한층 더 풍성해 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위원장 이상헌)은 “‘울산이 성공하면, 대한민국이 성공한다’는 문 대통령의 울산에 대한 현실 인식을 환영한다”면서 “수소 경제를 중심으로 한 대통령의 관심과 열정이 울산 경제를 되살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논평했다.

민주당 시당은 “대통령의 공약사항인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와 공공병원 건립, 반구대암각화 보존 등 울산 현안 12개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기대한다”면서 “특히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는 미래 지역경제 재도약을 위해 필요불가결한 요소로, 국가 경제 재도약의 첨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울산북구당협(위원장 박대동)도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예타 면제 추진 발언에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한국당 북구당협은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는 울산과 북구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의 하나로, 한국당이 공약한 사안이기도 하다”며 “동서축을 연결하는 북구 도로망의 한 축으로서 북구지역의 발전을 가속화할 수 있는 주요 도시 인프라의 역할이 기대되는 이 도로가 조속히 착공될 수 있도록 초당적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울산시와 지역구 국회의원은 이에 필요한 예산확보 등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대주길 당부하며, 도움이 필요할 경우 언제든지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울산지역 국회의원들도 환영의 목소리를 더했다.

이상헌(울산 북구) 의원은 “울산외곽순환도로 예타 면제가 공식 확정을 통해 울산의 관광산업 등 경제 활성화 토대가 마련되고 국토 균형발전이 가시화된다”며 “향후 강동지구까지 차질없이 건설될 수 있도록 예타 면제 공식확정과 착공에서부터 완공 과정까지 정부와 긴밀히 예산 협의 등을 추진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앞서 강길부(무소속·울주) 의원도 “노무현 대통령 때 울산은 KTX 울산역 설립과 울산국립대학 설립, 10개 공공기관 이전의 3가지 선물을 받았다. 이번에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약 1조1천억원 규모의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를 결단해 주셨다. 120만 울산시민은 두 분이 울산을 위해 한 일을 잊지 않을 것이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재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