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병상 혁신형 울산 공공병원 공약 지켜져야”
“500병상 혁신형 울산 공공병원 공약 지켜져야”
  • 정재환
  • 승인 2019.01.15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병원추진위, 대통령 약속 이행 촉구… 300병상 근로복지공단 병원 반대
울산 국립병원추진위원회는 1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00병상 규모에 이르는 공공 종합병원을 울산에 설립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장태준 기자
울산 국립병원추진위원회는 1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00병상 규모에 이르는 공공 종합병원을 울산에 설립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장태준 기자

 

울산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정당들로 구성된 울산 국립병원추진위원회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500병상 규모의 공공 종합병원을 울산에 설립해 달라”고 촉구했다.

추진위는 1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이 울산시민에게 최소 500병상 규모의 혁신형 공공병원을 지어주겠다고 약속한 지 어느새 2년이 다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추진위는 “아직까지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하지 않고 있을뿐 아니라 일부에서는 300병상 근로복지공단 산재병원 설립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며 “울산시민들은 불필요한 검사와 과잉진료 없이 수준 높은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공공종합병원을 원한다”고 강조했다.

추진위는 “울산시민들의 건강상태와 지역에서 자주 일어나는 질병 등을 조사하고 이것을 바탕으로 의료정책을 만드는 종합공공병원을 원한다”고 덧붙였다.

또 추진위는 “시민들은 사스(SARS·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같은 심각한 전염병이 발생할 경우 적자를 감수하면서도 앞장서서 치료하고, 장애어린이 재활센터, 중증장애인 구강 진료센터, 화상 전문센터, 산업재해 재활센터 등 민간병원에서 감당하기 힘든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나아가 저소득층과 이주노동자 등 사회적 약자를 지원해주는 공공 종합병원을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이처럼 울산시민들이 원하는 의료서비스를 잘 수행할 수 있는 병원이 되려면 최소한 500병상 이상의 규모가 돼야 하며, 각종 국가 보건정책을 수행하는 보건복지부 산하의 종합공공병원이 돼야 한다”며 “그동안 울산시민사회는 바람직한 모델로 국립중앙의료원 분원, 국민건강보험공단 병원, 국가거점 지방의료원을 제시했다”고 지적했다.

추진위는 “울산시와 복지부, 건강보험공단이 여러 차례 만나 논의하는 과정에서 전혀 언급되지도 않았던 300병상 근로복지공단 병원 설립이 느닷없이 흘러나와서 황당하기 짝이 없다”며 “문재인 정부 제2기가 시작된 지금, 정부는 초심으로 돌아가서 500병상 혁신형 공공병원 설립 약속을 지킬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추진위는 “지난해 1월 울산 국립병원 설립 추진위원회를 출범해 1만1천500여 명에 이르는 시민 서명을 받았고 각종 언론 인터뷰, 기획 프로그램 출연, 국회 토론회 참석 등 울산 공공병원 설립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열심히 뛰어다녔다”며 “복지부와 청와대에 청원서를 보내는 등 울산 공공병원 설립을 쉼 없이 요구해왔는데, 우리 노력이 허망하게 끝나지 않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민중당 울산시당(위원장 김종훈)도 이날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주간브리핑에서 “울산공공병원 설립은 꼭 실행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중당 시당은 “시민들이 타지로 가서 의료서비스를 받는 울산의료현실에 대해 많은 아쉬움을 나타내왔고, 혁신형공공병원 공약이 이뤄진 직접적인 힘이 됐다”며 “대통령 공약은 그만큼 울산으로서는 절실한 것이어서, 정부와 울산시가 생색만 내고 부분적인 기능만 수행하는 축소된 형태로 추진돼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