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매연, 울산대 초소형 전기차가 개선
베트남 매연, 울산대 초소형 전기차가 개선
  • 강은정
  • 승인 2019.01.10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대 방문단, 베트남 관료와 협의
울산형 초소형 전기차를 베트남에 수출하려는 울산대학교의 노력이 성과를 얻고 있다.

울산대 공과대학은 기계공학부, 전기공학부, IT융합학부, 첨단소재공학부 교수로 구성된 방문단이 지난 7∼9일 베트남을 방문해 정부 관료들과 잇따라 실무협의를 벌였다고 10일 밝혔다.

방문단은 9일 산업무역부를 찾아 울산대와 울산시가 개발 중인 초소형 전기차가 베트남 대중교통 환경을 개선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특히 현재 베트남 주요 교통수단인 오토바이가 심한 매연과 소음을 발생시키는 문제를 전기차가 해결할 수 있다고 설득했다.

이에 대해 렁덕토안 산업무역부 제조산업국 부장은 “제안 내용을 전기차 교통정책에 반영하고, 정부 관련 부처에도 울산대를 협상 파트너로 소개하겠다”고 답했다.

방문단은 앞서 7일 쩡민호앙 베트남 국회 법무국 부국장과 정부 신재생에너지 관료들을 만나 초소형 전기차 인프라 구축 필요성에 관해 설명했다.

울산에서는 현재 울산테크노파크에서 초소형 전기차 생산업체인 ‘TMM’이 울산형 전기차를 개발 중이며, 내년부터 완성차를 생산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와 울산대는 베트남 정부에서 현지 생산을 위한 공장용지를 받으면 기술·설비·인력 등을 투입해 전기차 생산 인프라를 구축하고, 이를 토대로 동남아시아 시장을 개척한다는 방침이다.

울산대 관계자는 “울산대에서 학위를 받은 베트남 정부 관료들이 울산형 전기차 진출에 큰 역할을 하고 있어 성공적인 사업 추진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강은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