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연안오염 총량관리제’시행
울산시, ‘연안오염 총량관리제’시행
  • 이상길
  • 승인 2019.01.09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황강 하류~온산항 해역 완충저류시설 설치 등 추진
울산시는 해양환경 개선과 생태계 보전을 위해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외황강 하류~온산항 해역’에 중금속(구리, 아연, 수은) 대상 ‘연안오염 총량관리제’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연안오염 총량관리제’는 해역이 수용할 수 있는 오염물질의 배출 총량을 설정하고, 그 범위 내에서만 배출을 허용하는 제도다. 지난 2007년 도입돼 경남 마산만에 최초 시행됐으며, 중금속을 대상으로 한 것은 울산 연안이 첫 사례다.

현재 전국 5개 특별관리해역 중 마산만, 시화호, 부산연안 등은 유기물(COD, 총인)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울산연안에 오염총량관리제를 도입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타당성 연구를 했다. 이어 시가 수립한 ‘울산연안 특별관리해역 제1차(2018년~2022년) 연안오염 총량관리 기본계획’을 지난해 8월 승인했다.

또 기본 계획에서 제시한 오염물질 배출 삭감을 위한 구체적 계획과 이행평가 및 모니터 방안 등이 포함된 시행계획도 확정했다.

시행 계획에 따르면 시는 오는 2022년 해당 해역의 해저퇴적물 목표 농도를 구리 73.1㎎/㎏,(현재 84.94㎎/㎏), 아연 188㎎/㎏(현재 227.7㎎/㎏), 수은 0.67㎎/㎏(현재 0.73㎎/㎏)으로 잡고 있다.

시는 완충저류시설 설치 등을 통해 오염물질을 적극적으로 줄여나갈 계획이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